티엔 추오미국 코넬대 전기공학과 졸업. 세일즈포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 및 최고전략책임자(CSO) 역임 / 사진 주오라
티엔 추오
미국 코넬대 전기공학과 졸업. 세일즈포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 및 최고전략책임자(CSO) 역임 / 사진 주오라

“구독경제는 이미 의식주를 포함한 모든 산업 영역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전통적인 판매 모델을 고수하는 기업은 뒤처질 것이고, 구독 모델로 전환하는 데 성공한 기업은 앞서갈 것이다.”

티엔 추오 주오라(Zuora) 대표는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렇게 단언했다. 그는 자타가 공인하는 ‘구독경제의 창시자’다. 신문이나 우유 배달에 국한됐던 낡은 ‘구독’ 개념을 콘텐츠·교통·주거·음식·의류·소매업에 이르는 최첨단 사업 모델로 재창조했다.

추오 대표는 기업용 소프트웨어 제공 업체인 세일즈포스에서 일하며 구독경제의 가능성을 봤다. 세일즈포스는 ‘사지 않고 빌려 쓴다’는 개념의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 모델로 수백만달러에 달하던 기업용 소프트웨어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췄다. 이를 통해 당시 시장을 선점하던 오라클이나 SAP, IBM 등 거대 기업을 제치고 글로벌 1위로 올라섰다.

그는 이러한 구독경제가 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모든 산업 영역에 통용될 것이라고 보고, 2007년 구독 비즈니스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인 ‘주오라’를 만들었다. 주오라는 중장비 업체 보브캣부터, 포드(자동차), GE(가전), 파이낸셜타임스(언론), HBO(방송) 등 다양한 영역에 걸쳐 구독 비즈니스를 하는 1000여 개 기업에 클라우드 기반 결제 시스템, 정산 솔루션 등을 제공하고 있다. 2019년 기준 주오라의 기업 가치는 16억6000만달러(약 1조9400억원)에 이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