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복영 서울대 경제학 박사,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정책기획위원회 국민성장분과 위원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박복영
서울대 경제학 박사,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정책기획위원회 국민성장분과 위원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해외 원조는 경제를 발전시키고 국가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중장기 전략이 취약한 것이 문제입니다. 청와대에 전담 비서관직을 신설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고, 국회도 더욱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박복영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11월 19일 서울 소공동 한 카페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렇게 말했다. 박 교수는 1968년 농촌에서 태어나 한국 사회가 절대빈곤에서 벗어나는 과정을 체험했다. 서울대 경제학과에서 경제발전론을 중심으로 공부한 후 동 대학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2년부터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에서 저개발국 경제와 해외 원조 정책을 연구했다. 현재 정부 공적개발원조(ODA) 정책에 대한 자문과 원조 사업 평가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50여 개국의 ODA 현장을 다녀온 경험이 있다.

박 교수는 ODA를 향후 세계 경제 성장을 주도할 개발도상국에 대한 투자 개념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인도주의적 진정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은 빠르게 빈곤에서 탈출한 경험이 있어, 개도국에 대한 ‘공감 능력’을 가진 게 강점이라고 했다.

그는 “현재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은 국제개발협력위원회가 ODA 정책을 총괄하고 있지만, 종합적 중장기 전략은 취약한 상황”이라며 “원조 정책을 큰 틀에서 한국 외교 정책과 맞추도록 하는 전략적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박 교수에게 ODA의 중요성과 정책 개선 방향에 관해 물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