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하노이를 가로지르는 넛떤 다리. 일본국제협력기구(JICA)로부터 유상차관 541억엔을 지원받아 건설됐다. ‘일본·베트남 우정의 다리’라고도 불린다.
베트남 하노이를 가로지르는 넛떤 다리. 일본국제협력기구(JICA)로부터 유상차관 541억엔을 지원받아 건설됐다. ‘일본·베트남 우정의 다리’라고도 불린다.

지난해 11월 일본 오사카시가 2025년 세계박람회(World Expo) 개최지로 선정됐다. 세계박람회는 올림픽·월드컵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세계 3대 행사다. 일본은 세계박람회의 경제 파급 효과를 2조엔(약 21조원)으로 예측하고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투표에서 경쟁국 러시아를 92 대 61로 이겼다.

당시 투표에는 일본의 영리한 전략이 숨어 있다.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상(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직접 나서 개발도상국 100개국에 2억1800만달러(약 2551억원)의 박람회 참가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공약을 대대적으로 홍보한 것이다. 일본으로서는 선한 대외 이미지를 구축하는 동시에 개발도상국의 표심까지 사로잡았다.

물론 일회적 공약만이 투표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니다. 일본은 매년 100억달러 이상의 공적개발원조(ODA) 자금을 개발도상국에 투자한다. 현지 개발 사업을 집행하면서 개발도상국 정부와 신뢰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다. 실제 아프리카 남수단 고위급 간부는 “일본과 그간 쌓아온 협력 관계를 생각하면 (세계박람회 투표에서) 일본을 지지하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일본은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남수단에 300만달러(약 35억원)를 들여 세관 업무 효율화를 도왔다.

2017년 기준 일본의 ODA 규모는 114억6300만달러(약 13조원)로 세계 4위 수준. 일본은 동남아시아 개발 원조 계획인 콜롬보 계획에 1954년 가맹국으로 참여한 이후 원조를 확대하고 있다. 경제 호황기 이후(1989년, 1991년, 2000년) 미국을 제치고 전 세계 ODA 규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현재는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와 함께 세계 5대 공여국 지위를 유지하는 아시아 유일의 국가다. 한국과 관계는 악화하고 있지만 야속하게도 국제 사회에서 일본의 대외 이미지가 긍정적인 이유도 이 때문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