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규 서강대 경제학 학사, 한국수출입은행 베트남 하노이 사무소 근무
박종규
서강대 경제학 학사, 한국수출입은행 베트남 하노이 사무소 근무

프로야구 레전드 박찬호 선수는 11월 13~18일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다녀왔다. 그는 2014년부터 한국이 개발도상국의 산업 발전과 경제 교류 증진을 위해 설립한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그는 이번 현지 방문 중에 EDCF로 지원한 다레살람 샐린더 교량 건설 현장, 직업훈련센터, 무힘빌리 의과대학병원 등을 방문해 현지인과 소통했다.

EDCF는 개발도상국(이하 개도국)의 경제 발전과 복리 증진에 기여하고 개도국과 우리나라의 경제 협력 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해 정부 차원에서 공여하는 공적개발원조(ODA) 자금이다. 1987년 대외경제협력기금법 제정으로 출범했다. 한국은 EDCF를 통해 지난 32년간 56개국 428개 사업에 약 18조9277억원 규모의 자금을 승인했다.

‘이코노미조선’은 11월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 본사에서 EDCF 관련 업무를 15년간 수행한 박종규 경협총괄부 부장을 만나 EDCF 운영을 통해 한국이 얻는 경제적 이득에 대해 들었다. 박 부장은 “한국은 선진국보다 원조 규모가 작기 때문에 한정된 재원의 효율적 운용에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며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마중물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