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석 고려대 경제학 학사, 미국 럿거스대 행정학 석사, 행정고시 45회, 국토교통부 항공안전본부, 기획재정부 세제실 사무관, 국무조정실 규제정보 과장, 시민사회 과장, 의정과장
장원석
고려대 경제학 학사, 미국 럿거스대 행정학 석사, 행정고시 45회, 국토교통부 항공안전본부, 기획재정부 세제실 사무관, 국무조정실 규제정보 과장, 시민사회 과장, 의정과장

대한민국은 2000년 해외 원조를 받는 수원국에서 해외 원조를 주는 공여국으로 전환된 후 공적개발원조(ODA) 규모가 커지고 있다.

그러나 중장기 전략의 미흡, 유상·무상원조 사업 담당 부처의 분절화 등 개선해야 할 점도 적지 않다. 정부는 2020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개발원조위원회(DAC) 가입 10주년을 맞아 ODA 성숙기를 이끌 전략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장원석 국무조정실 개발협력기획과장은 11월 21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내년부터 ODA 시행기관이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부터 유·무상원조 사업 간 연계 방안을 마련하게 하는 등 사업조정을 강도 높게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개발도상국의 수요가 많은 정보기술(IT)을 바탕으로 한 공공행정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ODA 현황은.
“지난해 말 기준 한국의 ODA 규모는 세계 15위다. 올해 ODA 예산은 3조2003억원으로 41개 기관(10개 지자체 포함)이 84개 국가를 대상으로 1404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