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주 서울대 인류학 박사, 하버드대·서섹스대· 마스트리히트대 방문연구원 사진 김소희 기자
이태주
서울대 인류학 박사, 하버드대·서섹스대· 마스트리히트대 방문연구원 / 사진 김소희 기자

“한국은 공적개발원조(ODA) 분야에서 30년의 경력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ODA 전략조차 세우지 못하고 있어서 성과가 눈에 띄지 않아요.”

이태주 한성대 문화인류학과 교수는 11월 19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한국 ODA 현황을 이렇게 진단했다. 그의 경력을 설명하려면 88서울올림픽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이 교수는 국내 최초 해외 봉사단에서 지도 교수를 담당했다. 청와대 내부에서 ‘한국도 선진국 반열에 올랐으니 마땅한 책무를 다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1989년 만든 봉사단이었다.

1991년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신설되면서 해외 봉사단도 이곳에 편입됐다. 일본의 ODA 전담 기구인 일본국제협력기구(JICA)의 법령과 규정을 일일이 번역해서 직제를 따라 만들던 KOICA의 태동기였다. 그렇게 10년 넘게 KOICA의 창단 멤버로 일하다가 2002년 학계로 복귀했다.

한 발짝 떨어져서 보니 나무가 아닌 숲이 보이기 시작했다. 한국의 ODA 전략이 무엇인지 가늠하기 어려웠고 수백 개의 자잘한 사업은 연관성이 없어 보였다. ‘이 돈이 다 국민 세금인데…’, 당시엔 해외 현장에서 개발 협력 자금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처럼 쓰이는 경우도 많았다. 고민 끝에 2006년 ODA 시민 감시단 ‘ODA 와치’를 만들었고 현실적 대안을 연구하고자 2011년 싱크탱크 ‘글로벌발전연구원’을 창립했다.

국내 ODA 역사와 궤를 함께한 그를 만나러 그의 한성대 연구실을 찾았다. 3층 연구실 문을 삐걱 열자마자 서재 앞에 놓인 수십 개에 이르는 아프리카 조각상이 눈에 들어왔다. 그가 인류학자로서 발 디딘 국가만 120개국에 달한다고 한다. 한국 ODA의 방향성을 그에게 물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