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스펜스 심리학자, 영국 옥스퍼드대 통합감각연구소 소장. 2008년 이그노벨상 수상 / 사진 옥스퍼드대
찰스 스펜스
심리학자, 영국 옥스퍼드대 통합감각연구소 소장. 2008년 이그노벨상 수상 / 사진 옥스퍼드대

인기 먹방(먹는 방송) 유튜버 ‘푸메’가 7월 9일에 올린 트러플 짜파게티 큰사발면 먹방의 조회 수는 1014만 회(11월 27일 기준)였다. 매일 7만1408명이 142일 동안 푸메의 짜파게티 먹는 모습을 구경한 셈이다. 11분 42초짜리 영상에서 푸메는 식사 전후로 짧은 멘트를 던지기는 하나, 대부분의 시간을 먹는 데 할애한다. 이 영상은 왜 인기가 있을까. 짜파게티에 트러플(송로버섯)을 넣은 이색 식품이어서? 가녀린 여성이 사발면 3개와 달걀프라이 4개를 한꺼번에 먹어서?

찰스 스펜스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라면 영상의 인기 비결을 ‘소리’에서 찾을 것 같다. 옥스퍼드대 통합감각연구소 소장인 스펜스 교수는 “음식은 혀가 아닌 뇌가 맛보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심리학자다. 그는 감자칩을 씹을 때 귀에 ‘바삭’ 하는 소리를 들려주면 뇌가 감자칩을 15% 더 맛있게 느낀다는 연구 결과로 2008년 이그노벨상(괴짜 과학자의 노벨상)을 받았다. 청각이 맛에 미치는 영향이 미각만큼 크다는 사실을 데이터로 증명한 공로였다.

푸메는 음식 소리를 중시하는 ‘ASMR(자율감각 쾌락반응) 먹방’ 콘셉트를 유지한다. 짜장 비비는 소리, 달걀 튀기는 소리, 면발 흡입하는 소리, 총각김치 깨무는 소리가 멘트를 대신해 영상 곳곳을 채운다. 이 달콤한 소리에 취한 시청자는 11분 42초 동안 넋을 잃고 먹방을 지켜보게 된다. 스펜스 교수 말대로 청각 효과가 시청자의 뇌를 자극해 몰입도를 15% 끌어올렸을지 모를 일이다.

‘이코노미조선’은 괴식 문화를 취재하면서 이 독특한 심리학자를 가장 먼저 떠올렸다. 전 세계 스타 셰프와 요식 업계가 사랑하는 연구 파트너 스펜스 교수는 젊은 소비자와 식품 업계를 강타한 괴식 트렌드를 어떻게 바라볼까. 그와 이메일을 주고받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김두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