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당 밀크티가 인기를 얻자 흑당 관련 신제품이 잇달아 출시됐다.
흑당 밀크티가 인기를 얻자 흑당 관련 신제품이 잇달아 출시됐다.

“호떡인지 만두인지 알 수 없는 부분이 재밌어서 샀어요. 속에 크림치즈가 들어있다니 어쨌든 맛은 있지 않을까요?”

11월 25일 서울 동대문구 롯데마트 청량리점의 냉동식품 판매대 앞에서 한참 고민하던 장선우(27)씨는 CJ제일제당 ‘크림치즈호떡만두’를 집어 들었다. 시식코너 판매원은 “요즘 많이 나가는 제품이다. 크림치즈뿐만 아니라 불고기와 피자 맛도 있는데 모두 독특하게 맛있다”고 귀띔했다. 이에 혹한 기자도 제품을 구매해 집에서 구워봤다. 군만두 특유의 바삭한 만두피 속에 쫄깃한 호떡반죽과 달콤한 크림치즈가 어우러진 맛.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이미 유명한 ‘괴식’ 반열에 들 정도로 생소한 조합이지만, 의외로 훌륭했다.

이날 롯데마트 식품 판매대 곳곳에서는 괴식 상품이 흔하게 발견됐다. 과자 판매대에서는 ‘도리토스 마라맛(롯데제과)’ ‘흑당 짱구(삼양)’ 등 올해 유행한 마라탕과 흑당 밀크티를 자사의 스테디셀러 스낵에 응용한 제품이 눈에 띄었다. 라면 코너에도 국물은 완벽하지만 면 때문에 호불호가 갈린다는 ‘쇠고기미역국 라면(오뚜기)’부터 ‘팥칼국수(오뚜기)’ ‘매콤달콤양념치킨(농심)’ 등 이색적인 제품이 다수 포진했다.

유통업계가 ‘괴식 트렌드’에 주목하며 파격적인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안선영 롯데중앙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신제품이 주목받기 위해서는 맛과 가격에 더해 독특한 비주얼이나 이국적인 맛 등의 개성까지 갖춰야 한다”며 “소비자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색 식품’이 유행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