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수(50)·정성희(47) 부부가 11월 26일 전북 장수군 백만돌이농원에서 꽃벵이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 최상현 기자
나만수(50)·정성희(47) 부부가 11월 26일 전북 장수군 백만돌이농원에서 꽃벵이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 최상현 기자

“굼벵이를 키우고야 알았습니다. 장수군 하늘이 이렇게 아름답다는 사실을요. 예전엔 하늘만 보면 ‘태풍이 와서 사과가 떨어지면 어쩌나’ ‘가물어서 씨알이 덜 여물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태산이었어요.”

11월 26일 전라북도 장수군 천천면의 굼벵이 농가, 백만돌이농업법인에서 만난 나만수(50)·정성희(여·47) 공동대표는 곤충 사육의 최대 장점으로 안정성과 수익성을 꼽았다. 남이야 징그럽다며 손사래를 치건 말건, 부부는 패널로 지어 튼튼한 농장에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무럭무럭 자라는 흰점박이꽃무지(꽃벵이) 10만 마리가 그저 사랑스럽기만 하다.

부부는 2012년 태풍 ‘볼라벤’으로 한 해 사과농사를 망친 뒤 처음 꽃벵이 사육을 시작했다. 2014년 식약처가 꽃벵이 등을 정식 식용곤충으로 지정하며 사업에 물꼬가 트이자 2016년에는 아예 사과농사를 완전히 접고 꽃벵이 사육으로 전업했다. 날씨나 기후 등 환경적 영향을 많이 받고, 전국적인 작황에 따라 시세가 널뛰는 노지 농사보다 꽃벵이 사육이 안정적일 것이라는 판단에서였다.

나만수 대표는 “예전에는 ‘미쳤냐’며 말리던 주변 사람이 요즘엔 ‘꽃벵이 키우는 법 좀 알려달라’고 성화다”라며 웃었다. 그도 그럴 것이 800㎡ 남짓한 사육장에서 1년에 1억8000만원의 수익이 난다. 꽃벵이는 45일에서 60일이면 상품 가치가 있을 정도로 다 자라는데, 1마리당 가격이 300원꼴이다. 300~400마리씩 사육하는 리빙박스 1개를 수확할 때마다 현금 10만원을 손에 쥐는 셈이다. 현재 전북 지역에 있는 곤충 농가 165곳 중 121곳이 꽃벵이를 사육하고 있다.

꽃벵이가 이렇게 비싼 값에 팔리는 이유는 바로 약효 때문이다.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 간(肝) 기능을 돕는 아미노산이 풍부해 주로 약재나 건강보조식품으로 소비된다. 아무리 몸에 좋아도 생 꽃벵이를 씹어 먹기는 어렵기 때문에, 건조·분쇄 과정을 거쳐 환이나 과립 형태로 가공해 유통한다. 당귀나 감초 등을 첨가한 ‘꽃벵이차’도 인기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수(전북)=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