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광 경북대 졸업, 현대전자산업 반도체 사업본부, 미라콤아이앤씨 하이테크 사업본부장(상무),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장
이재광
경북대 졸업, 현대전자산업 반도체 사업본부, 미라콤아이앤씨 하이테크 사업본부장(상무),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장

최근 몇 년간 프랜차이즈 시장은 바람 잘 날이 없었다. 경쟁은 날로 치열해졌고 불공정 거래 관행, 가맹본부 오너의 갑질 등 부정적인 이슈가 업계를 뒤흔들었다. 가맹본부와 가맹점주 간 대립도 여전하다.

가맹점주의 이권을 대변하는 이재광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전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장)은 11월 2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코노미조선’과 만나 “일부 가맹본부의 갑질이 여전하다. 원가 5만원도 안 되는 식자재를 가맹점에 10만원에 강매하는 사례도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의장은 “그럼에도 가맹본부와 가맹점주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상생해야만 하는 관계”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가령 가맹점이 납품받는 제품을 더 저렴하게 살 방법이 있다면 이를 본사와 협의해 공급 단가를 낮추는 식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정보기술(IT) 회사 임원을 역임한 후 2000년대 초반 국내에 피자헛 등 외식 프랜차이즈가 붐을 이뤘을 때 제과 프랜차이즈 파리바게뜨 가맹점주가 됐다. 이 의장은 프랜차이즈 산업의 긍정적인 면을 몸소 실감하며 표준화된 매뉴얼과 3개월 교육을 통해 성공한 프랜차이즈 점주가 됐다.

그는 이후 전국 프랜차이즈 점주 250명과 함께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회를 만들었다. 이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과 참여연대의 도움을 받아 다양한 업종 가맹점주 입장을 대변하는 가맹점주협의회를 꾸렸다. 가맹점주협의회는 불합리한 상황에 처한 가맹점주에 대한 법률 지원, 공정거래위원회 신고 지원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차액가맹금 당연히 공개해야

이 의장은 차액가맹금 공개에 대해 “당연히 필요하다”라고 잘라 말했다. 공정위는 올해 초 시행령을 개정해 가맹본부가 차액가맹금을 공개하도록 했다. 차액가맹금이란 가맹본부가 가맹점주에게 원재료 등 필수 품목을 공급할 때 이윤을 붙여 받는 가맹금을 말한다. 가맹본부는 차액가맹금은 영업비밀에 해당한다며 공개에 반대하고 있다.

이 의장은 “가맹본부가 좋은 가격으로 필수품목을 모두 공급하는 게 좋다고 본다. 그만큼 가맹점주가 시간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그러나 최소한 가게 옆 상점보다는 가격이 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예를 들어 M 피자는 오너가 동생을 시켜서 원가 6만원대인 식자재 치즈를 매장에 9만원대에 납품했다. 이건 큰 문제다”라며 “다른 브랜드가 7만7000원 정도라면 그 정도는 맞춰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다만 가맹본부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세세한 모든 물품의 공급 원가를 공개하고 그 가격에 맞춰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적어도 주요 품목의 최저가부터 최고가까지의 범위는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가맹 사업 최소 보호 기간을 현행 10년 미만에서 더 늘려야 한다는 생각도 밝혔다. 가맹 사업 최소 보호 기간이란 가맹본부가 임의대로 계약을 해지할 수 없는 기간을 뜻한다.

앞서 올해 5월 공정위는 ‘장기 점포의 안정적 계약 갱신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가맹사업법상 10년 미만의 가맹점이 법령이나 자체 규약 등을 위반하지 않았을 경우 가맹본부는 가맹점의 계약 갱신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10년 이상 된 가맹점은 계약 갱신 요구권이 없어 부당하게 계약 해지를 통보받는 경우가 있다는 게 이 의장의 주장이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