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성공’을 꿈꾸는 기업이 늘고 있다. 환경·빈곤·폭력·노동 등 우리 사회가 직면한 거대한 문제에 기업이 적극적으로 개입하며 해결사를 자처한다. 과거처럼 돈을 쥐여주는 것으로 끝나는 쉬운 사회공헌은 착한 성공을 꿈꾸는 기업과 거리가 멀다.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정부에 제도 개선을 요구하며 사회 구성원을 설득하는 어려운 길을 걷는다. 기업이 왜 이런 힘든 길을 택했을까.

‘이코노미조선’은 공유 가치 창출(CSV)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꾀하는 기업 사례를 자세히 들여다봤다. CSV는 사회적 가치를 높임과 동시에 기업의 경제적 가치도 함께 높일 수 있다는 다소 이상적인 개념이다. 국내의 대표적인 CSV 사례로 꼽히는 한국 코카콜라의 저수지 사업 현장을 직접 다녀오고, CSV 기업의 사회공헌 실무자 좌담회를 열어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손에 잡히지 않았던 CSV의 실체에 한 발짝 다가갈 수 있었다.


자선 활동 → 사회 문제 해결

과거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은 대체로 자선적이고 시혜적인 성격이 강했다. 어려운 계층에 돈·제품 등을 기부해 기업 이미지를 좋게 하는 식이다. 사회공헌은 기업의 비도덕성이나 위법·비리 등의 문제가 발생하면 이를 덮으려는 수단으로도 활용됐다. 정권 눈치를 보며 경영 활동에 불이익을 받지 않기 위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하는 사회공헌도 적지 않았다. 이런 사회공헌은 꾸준히 이어지지 않고 상황에 따라 단발적인 이벤트에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기업은 이윤 창출에 도움 되는 방향으로 사회공헌 대상을 선정하고 전략적인 사업을 꾸려갔다. 홍보와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한 것이다.

초창기 원시적 사회공헌이나 마케팅을 위한 사회공헌은 모두 오늘날도 쉽게 볼 수 있다. 아직도 겨울만 오면 얼굴에 검댕을 묻힌 채 연탄을 나르고 시린 손으로 김치를 담그는 모습을 연출하는 기업이 있다. 새 정부가 들어설 때마다 기업 총수를 불러모아 사회공헌을 독려하는 것도 여전한 관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