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영 숭실대 사회복지행정 박사 과정 수료, 한국비영리학회 이사, CTS 라디오 ‘김도영의 나누기’ 진행
김도영
숭실대 사회복지행정 박사 과정 수료, 한국비영리학회 이사, CTS 라디오 ‘김도영의 나누기’ 진행

“한 기업에서 쌓아온 지식과 경험을 어떻게 하면 다른 기업과 공유할 수 있을까요?”

국내 기업의 사회공헌 실무자 580명이 모인 CSR포럼 소개 문구에는 위와 같은 문장이 적혀 있다. 기업이 사회 문제 해결 주체로 떠오르면서 사회공헌 방식이 바뀌고 있다. 비영리기관(NPO)에 단순 기부하는 방식이 아니라 여러 기업과 기관이 협업하는 다자간 협력 모델을 고안해내기 시작한 것. 기업 간 정보 교류는 필요조건이 됐다.

CSR포럼을 창립한 인물은 김도영 CSR포럼 대표. 현재 그의 직책은 SK브로드밴드 사회공헌담당부장이다. 한국비영리학회, 사회적기업학회, 한국자원봉사학회 이사직과 연세대와 경찰대에서 사회공헌 과목을 가르치는 객원 교수직도 맡고 있다.


다자간 협력 모델이 필요한 이유는.
“현대 사회의 복잡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혁신적인 전략이 필요하다. 또 개별 기업의 노력으로는 사회적으로 가시적 변화를 만들고 인정받는 데는 한계가 따른다.”

김 대표는 SK브로드밴드에서 학교 폭력 예방 사업 ‘블러썸 청소년 영상제’를 진행하면서 얼라이언스(alliance·동맹)를 만들었다. SK브로드밴드(기업), 연세대(교육기관), 경찰청(정부기관), EBS(미디어)가 공동 주최하고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이 후원하는 방식이다. 연세대는 성과 분석을 담당했고, 경찰과 교육부는 공적 전문성을 담보했다. EBS와 협업은 올해가 처음인데 홍보효과가 컸다고 한다. 덕분에 한국법조인협회,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모임 등 10여 개 단체가 협업 의사를 밝혀왔다.

기업이 얼라이언스의 주도권을 쥐기도 하는가.
“과거엔 기업이 NPO에 자금을 기부하고 사업 전권을 위임했다. 하지만 기업의 비즈니스 전문성, 시설, 인적 네트워크와 연계하지 않아 효율성이 떨어졌다. 최근엔 기업이 사업 관리에 관여하는 정도가 높아졌고, 기업이 사업을 주도적으로 진행하기도 한다.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비즈니스 모델이 생겨나고 있다.”

얼라이언스를 활성화하려면.
“여러 주체가 힘을 모으는 만큼 평소 각자 비전을 공유하고 협업의 계기를 만드는 자리가 필요하다. 이전에는 경제인 단체에서 기업 경영자와 임원이 사회공헌을 주제로 모여서 효율적인 추진 방안을 고민하고 협의했다. 최근에는 이런 협의체가 많이 사라진 것 같다.”

물론 국내에 기업 담당자가 사회공헌을 논의하는 곳이 있다. 김 대표가 운영하는 CSR포럼도 그중 하나다. 월 1회 사회공헌 담당 실무자가 모여 세미나를 듣고 정보를 공유하고, 정부기관이나 NPO와 교류하고, 사회공헌 노하우를 대학 강단에서 함께 나눈다. 그럼에도 여전히 아쉬운 부분이 있다.

CSR포럼도 협의체의 일환 아닌가.
“실제 CSR포럼으로 많은 가능성을 확인한 상태다. 하지만 사회공헌 의지는 기업 의사결정권자의 지원이 뒷받침될 때 가능하다. 사회공헌의 전략적 방향성을 결정하는 일은 실무자가 단독으로 결정하기 어렵다. 기업 의사결정권자가 참여하면서, 전문성과 진정성을 갖추고 정치적으로 자유로운 협의체가 필요하다.”

민관 가교 역할도 중요하다. 기업이 정부와 협력할 창구를 만들어주는 것이다. 김 대표는 “다양한 부처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민간 부문과 협력할 수 있다”면서 “부처를 포괄적으로 연계하고 지원하는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