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규 LOVE FNC 센터장 국민대 행정학과 졸업, FNC엔터테인먼트 CSR팀 실장 / 김도영 CSR포럼 대표 숭실대 사회복지행정 박사 과정 수료, 한국비영리학회 이사, SK브로드밴드 사회공헌담당부장 / 이상진 하나투어문화재단 디렉터 경희대 관광대학원 문화관광엔터테인먼트학 석사, 하나투어 CR전략본부 총괄팀장 / 강철 국민연금공단 사회적가치실현단 상생협력부장 부평계양지사 가입지원부장, 장애인지원실 부장(왼쪽부터)
유준규 LOVE FNC 센터장 국민대 행정학과 졸업, FNC엔터테인먼트 CSR팀 실장 
김도영 CSR포럼 대표 숭실대 사회복지행정 박사 과정 수료, 한국비영리학회 이사, SK브로드밴드 사회공헌담당부장 
이상진 하나투어문화재단 디렉터 경희대 관광대학원 문화관광엔터테인먼트학 석사, 하나투어 CR전략본부 총괄팀장 
강철 국민연금공단 사회적가치실현단 상생협력부장 부평계양지사 가입지원부장, 장애인지원실 부장(왼쪽부터)

12월 13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SK텔레콤 남산 사옥. 세 남자가 2층 회의실에 모였다. 검정 패딩을 입고 서글서글하게 웃는 강철 국민연금공단 사회적가치실현단 상생협력부장이 먼저 자리를 잡았다. 이후 올린 머리에 말끔한 회색 슈트를 차려입은 유준규 LOVE FNC 센터장이 도착했다. 파마 헤어스타일에 장난기 어린 눈매를 지닌 이상진 하나투어문화재단 디렉터가 마지막으로 들어왔다. 각자 공공기관, 연예기획사, 여행사 소속인 만큼 모두 다른 분위기를 풍겼다.

이들을 하나로 모아주는 공통 관심사가 있다. 바로 ‘사회공헌’이다. 강 부장, 유 센터장, 이 디렉터가 각자의 자리에서 사회공헌 사업을 담당한 지 9년, 6년, 10년이다. 이들은 매달 사회공헌 담당자 모임인 CSR포럼에서 사업 비결을 공유한다. 다른 업계에서 모였는데도 항상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토론을 벌인다고 한다.

‘이코노미조선’이 이들을 모아 ‘기업 사회공헌 실무자 좌담회’를 열었다. 대기업의 사회공헌은 주목받지만 중견기업의 사회공헌은 잘 알려지지 않은 경우가 많다. 다양한 업계의 중견기업 담당자에게 실무 노하우를 물었다. 아직 사회공헌 전략을 수립하지 않은 중소기업에 본보기가 될 만한 내용이 많이 나왔다. 좌담회 진행은 CSR포럼의 김도영 대표가 맡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정·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