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진 1976년 서울 출생, 서울예대 실내디자인학과, 국민대 디자인대학원 시각디자인 석사, 이모션 디자이너, 네오위즈 디자이너, NHN 디자이너
김봉진
1976년 서울 출생, 서울예대 실내디자인학과, 국민대 디자인대학원 시각디자인 석사, 이모션 디자이너, 네오위즈 디자이너, NHN 디자이너

4조7000억원(40억달러). 지난해 연말을 강타한 뉴스는 국내 배달 앱 1위 배달의민족(이하 배민)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업체 딜리버리히어로(DH)에 인수됐다는 소식이었다. DH는 국내 2, 3위 배달 앱 요기요와 배달통 운영사다. 자본금 3000만원으로 시작한 배민이 창업 9년 만에 한국 음식 배달 시장을 활짝 열고, 수조원의 몸값을 자랑하는 거물로 클 수 있었던 데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창업자·전(前) 대표의 역할이 컸다.

김 창업자는 우아한형제들과 DH가 50 대 50 지분으로 싱가포르에 설립하는 합작회사(JV) ‘우아DH아시아’의 회장을 맡게 된다. DH가 운영 중인 홍콩, 필리핀,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등 9개국 사업과 우아한형제들의 한국, 베트남 사업 등 총 11개국 사업을 총괄하는 자리다. 350조원으로 추정되는 세계 음식 배달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아시아, 그중에서도 가장 성장성이 높은 동남아시아 시장을 진두지휘하게 된 것이다. 김 창업자는 M&A 발표 후 직원들에게 보내는 사내 공지에서 “이제 우리는 ‘아시아 고객들에게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미션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현재 우아한형제들은 내부적으로 신생 법인으로 이동할 인력을 가늠하는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창업자의 강점은 집요한 추진력이다. 이모션·네오위즈·NHN 등 정보기술(IT) 기업 디자이너 출신인 김 대표는 2011년 우아한형제들을 설립했다. 그는 당시 우후죽순 생겨나던 경쟁 배달 앱과의 차별성을 위해 길거리에 굴러다니는 전단을 직접 모아 반년 만에 음식점 5만 건의 정보를 모았다. 2012년 바로결제시스템 초창기 이용자 불편을 줄이기 위해 앱으로 들어온 주문을 수작업으로 처리하기도 했다. 2015년 수수료 논란이 불거지자 입점 음식점에서 받는 수수료(6.5%)를 폐지했다. 이를 계기로 배민의 시장 점유율이 급상승했다. 여기에 디자이너 출신인 김 창업자의 남다른 마케팅·광고 감각도 큰 영향을 미쳤다.

DH도 끊임없이 혁신을 추구하는 배민 실행력을 높이 샀다. 배민은 인공지능(AI)으로 가짜 리뷰를 실시간으로 걸러낸다. AI가 가짜 리뷰 패턴을 파악해 모든 리뷰를 분석, 가짜로 판단되는 것을 가리는 식이다. 또 이용자 주문 이력을 분석해 선호할 만한 음식점을 보여주는 기술도 적용하고 있다. 최근 배민은 음식 배달용 로봇을 개발하고 식료품 배달 서비스 ‘B마트’를 선보이는 등 미래를 위한 혁신도 과감하게 추진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김 창업자가 우아DH아시아 총괄로 동남아시아 배달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그랩’과 ‘고젝’을 꺾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그가 주도한 배민의 혁신 DNA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김 창업자가 넘어야 할 산이 있다. 국내 시장 독점 문제다. 배민 인수로 DH가 국내 배달 업계 점유율 99%를 가져가게 되기 때문이다. 공정거래위원회의 M&A 심사를 먼저 통과해야 합병이 성사된다. 소상공인 측에서 독점 횡포 가능성을 제기하는 상황이다. 공정위 심사는 보통 수개월, 길게는 1년 이상 걸릴 수 있다. 김 창업자가 이 산을 넘느냐 넘지 못하느냐에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김봉진 창업자는 어떤 사람

벤처 업계 큰형님
한국 벤처 스타트업 업계 큰형님 역할을 빈틈없이 했다. 코리아스타트업 포럼 의장으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섰고, DH와는 한국 기술 벤처 혁신 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기부왕
그는 2017년 100억원 기부를 약속하고, 지금까지 총 71억원 기부를 실행했다. 특히 음식 배달 중 사고를 당한 라이더 지원금을 기부하는 등 상생을 추구한다.

독서광
다독가로 유명하다. 후천적 노력으로 독서를 하게 됐고, 이 습관을 통해 삶이 바뀌었다고 한다. 직원 도서 구입비를 무제한 지원해 독서를 장려하고, 자신도 2권의 책을 썼다.

삼 남매 아빠
삼 남매의 아빠다. 가정적인 모습은 사내 문화에도 영향을 미쳤다. 배민에는 주 35시간 근무제, 기념일 조기 퇴근제, 학부모 특별휴가 등 가정 친화적인 제도가 많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