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경 1972년 서울 출생, 미 로드아일랜드 디자인학교 그래픽 디자인학과, 1996년 조선호텔 입사, 2009년 신세계 입사
정유경
1972년 서울 출생, 미 로드아일랜드 디자인학교 그래픽 디자인학과, 1996년 조선호텔 입사, 2009년 신세계 입사

97세대(1970년대 출생·90년대 학번) 여성 대표 주자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대외 활동에 잘 나서지 않는 조용한 리더십을 보이지만, 사업 영역에 있어서만큼은 강력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재계에서는 정 총괄사장의 뛰어난 방향 감각과 저돌적인 추진력을 높이 산다. 유통 경기가 침체하는 상황에서도 그가 손을 댄 사업은 승승장구하고 있다. 정 총괄사장은 신세계그룹에서 백화점을 중심으로 면세점, 뷰티·패션 사업을 맡고 있다. 반포에 있는 신세계 본사와 청담에 있는 신세계인터내셔날(SI)에 집무실을 두고 경영을 진두지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 총괄사장은 어머니 이명희 신세계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경영 철학과 학창 시절 전공인 예술·디자인 감각을 그대로 경영에 접목했다. 그는 일찌감치 에르메스·샤넬·루이비통을 비롯해 다양한 명품 브랜드를 발굴, 백화점 각 지점에 유치했는데, 이 움직임 덕분에 최근 초저가와 초고가로 양극화하는 소비 시장 트렌드 속에 나 홀로 성장하고 있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2017년 연 매출 약 1조6620억원으로 40년간 부동의 1위였던 롯데백화점 본점을 제치고 1위에 올라서, 격차를 벌리고 있다. 2018년 연 매출은 1조8030억원을 기록했고, 2019년 2조원 달성이 확실시됐다.

신사업 발굴 능력과 뚝심도 인정받는다. 패션 사업에 집중하던 SI는 정 총괄사장의 주도하에 2012년 뷰티 브랜드 비디비치를 인수했다. 인수 후 5년 동안 적자에 시달리던 비디비치는 정 총괄사장의 꾸준한 지원과 중국 시장 K뷰티 성장세와 맞물려 2018년 1250억원, 2019년 2000억원대 연 매출을 내는 브랜드로 탈바꿈했다. 그가 주도한 신세계백화점의 뷰티 편집숍 시코르도 명품 화장품에 특화한 콘셉트로 매장을 30개까지 늘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