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1971년생, 한예종 94학번 / 나영석 CJ ENM 프로듀서 1976년생, 연세대 94학번 /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 1979년생, 서강대 96학번 /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의장 1974년생, 서강대 92학번 / 정영호 캐롯손해보험 대표 1972년생, 서울대 92학번 / 이문수 이노테라피 대표 1974년생, 카이스트 93학번
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1971년생, 한예종 94학번
나영석 CJ ENM 프로듀서 1976년생, 연세대 94학번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 1979년생, 서강대 96학번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의장 1974년생, 서강대 92학번 
정영호 캐롯손해보험 대표 1972년생, 서울대 92학번 
이문수 이노테라피 대표 1974년생, 카이스트 93학번

97세대(1970년대 출생·90년대 학번)가 산업·금융·문화·정치 등 각 분야에서 조연이 아닌 주연으로 떠오르고 있다. 40대 초반부터 후반대에 포진한 97세대는 조직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이들은 기존의 관행을 깨고 혁신의 바람을 몰고 올 것이란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먼저 산업계에서 주목받는 97세대는 스마일게이트 그룹 의장,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 등이다. 권혁빈(1974년생·서강대 92학번) 스마일게이트 그룹 의장은 2002년 1억원의 자본금으로 스마일게이트를 설립해 2007년 기념비적 총 쏘기 게임 크로스파이어를 내놓으며 성공 가도를 달린 인물이다. 동시접속 800만 신화를 쓰면서 권 의장은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2019년 한국의 50대 부자’에서 8위(29억달러)에 이름을 올렸다. 권 의장은 2014년부터 스타트업을 위한 창업지원센터 ‘오렌지팜’을 전국에 열어 정보기술(IT) 업계 후배들을 지원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자산관리 앱 뱅크샐러드를 운영하는 레이니스트, 모바일 게임회사 퍼니파우, 스마트벨트를 만드는 웰트 등이 오렌지팜에서 성장했다.

최운식(1979년생·서강대 96학번) 이랜드월드 대표는 이랜드월드의 스파오(SPAO) 사업본부장을 지내며 스파오를 설립 10년 만에 유니클로에 이어 국내 2위 SPA(자사의 기획브랜드 상품을 직접 제조해 유통까지 하는 전문 소매점) 브랜드로 끌어올렸다. 젊은 감각으로 트렌드를 빠르게 읽은 것이 고속 성장의 비결이다. 그동안 스파오는 짱구, 세일러문, 해리포터 등 다양한 캐릭터와 컬래버레이션(협업) 제품을 내놨고 최근에는 겨울왕국2와 펭수 등 인기 캐릭터의 컬래버레이션 제품을 출시해 완판 기록을 썼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