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트댄스는 1월 초 쇼트 비디오 플랫폼 더우인(抖音)의 일일 활성 이용자가 4억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바이트댄스는 1월 초 쇼트 비디오 플랫폼 더우인(抖音)의 일일 활성 이용자가 4억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중국 인터넷 스타 왕홍(網紅)이 팬들과 소통하거나 제품을 홍보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쇼트 비디오(short video·짧은 동영상) 플랫폼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쇼트 비디오 플랫폼은 네트워킹, 메신저 등 기본적인 SNS 기능과 함께 1분 미만의 동영상을 촬영, 편집, 공유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일부는 타오바오, 티몰, JD 등 중국의 전자상거래 플랫폼과 연결 기능도 갖춰 간접적인 매출 창출 창구가 되기도 한다. 특히, 쇼트 비디오 플랫폼은 동영상을 통해 생생한 제품 후기를 전달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마케팅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쇼트 비디오 플랫폼이 왕홍의 주 무대가 된 현상은 중국 SNS 시장 전반의 판도 변화와 무관하지 않다. 중국의 대표적 쇼트 비디오 플랫폼인 더우인(抖音·중국판 ‘틱톡’)은 중국 최대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인 위챗(WeChat)과 트위터와 유사한 웨이보(Weibo)의 영향력을 넘보고 있다. 더우인의 모회사 바이트댄스는 1월 초 더우인의 일일 활성 이용자가 4억 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2019년 1월 기준 2억5000만 명에서 1년 사이 60%나 늘어난 것이다. 이에 대해 미국 시장조사 업체 이마케터(eMarketer)는 “더우인의 이용자 수 성장세는 위챗과 웨이보를 능가한다”고 평가했다.

이미 중국인의 관심은 메시지 기반 SNS에서 쇼트 비디오 플랫폼으로 쏠리고 있다. 더 많은 사람이 더 많은 시간을 쇼트 비디오 플랫폼에 쓴다. 이마케터가 중국인의 하루 앱 이용 시간 비중을 조사한 결과, 쇼트 비디오 앱은 2018년 3분기 9.9%에서 2019년 3분기 13.5%로 늘었지만 메시지 앱은 31%에서 30.6%로 줄었다. 완판남으로 불리며 최근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왕홍인 리자치(李佳琦·Austin)는 다수의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총 5000만 명의 팔로어를 확보하고 있는데, 이 중 더우인 팔로어가 3000만 명 이상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