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홍 리자치(李佳琦)의 허위·과장 광고 논란을 일으킨 프라이팬과 민물 대게 판매 방송 모습. 사진 영상 캡처
왕홍 리자치(李佳琦)의 허위·과장 광고 논란을 일으킨 프라이팬과 민물 대게 판매 방송 모습. 사진 영상 캡처

“제품을 제값에 팔 능력을 갖춘 왕홍은 열에 한 명도 안 된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타오바오에서 여성복 셀러 사업을 하는 김준우(가명)씨는 ‘아웃렛 왕홍’이라는 말로 왕홍 마케팅의 약점을 지적했다. 아웃렛 왕홍은 판매가 대비 파격적인 할인가에 제품을 파는 왕홍을 말한다. 싸게 팔아야 판매량이 나오니 왕홍은 업체에 무리한 단가 인하나 대규모 증정 행사를 요구하는 식으로 시장을 오염시킨다. 피해는 고스란히 브랜드 몫이다. 싸게 팔수록 브랜드 이미지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김씨는 “이 모든 것이 왕홍이 물건을 쉽게 팔기 위해 업체에 요구하는 것들”이라며 “여기에 섭외비, 판매 수익에 따른 인센티브까지 요구하면 정말 남는 것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왕홍경제가 커지면서 왕홍 마케팅에 뛰어드는 한국 업체가 많지만, 투자 대비 마케팅 효과가 적다는 목소리가 크다. 원인은 왕홍의 몸값 상승. 이들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생긴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대부분의 브랜드 담당자들은 정도가 과하다고 말한다. 중국 마케팅 업체 관계자는 “지난해에 방한해 기업과 협업한 한 슈퍼 왕홍의 섭외비가 수십억원에 달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면서 “이런 극단적인 사례를 제외하더라도 왕홍의 몸값은 2~3년 전과 비교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고 말했다.

어렵게 왕홍을 섭외해도 이들을 컨트롤하기 어려워, 원했던 홍보 활동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실제로 지난해 연말 중소벤처기업부의 크리스마스마켓 행사 홍보에 섭외된 일부 왕홍은 현장에서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중기벤처부는 왕홍 20명 섭외에 1억원의 예산을 썼다. 당시 현장에서 만난 관계자는 “행사에 관심은커녕 행사장 반대편에서 일행끼리 장난을 치며 걷다가 차를 타고 떠나는 모습에 아연실색했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