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블로 머론(Pablo Mauron) 스위스 제네바대 엔지니어링 석사 / 사진 DLG
파블로 머론(Pablo Mauron) 스위스 제네바대 엔지니어링 석사 / 사진 DLG

매년 1월 스위스 제네바에서는 ‘스위스국제고급시계박람회(SIHH)’가 열린다. 올해 30회째를 맞은 박람회로 그해의 명품 시계 트렌드를 알 수 있는 세계적인 행사다. 그런데 이 행사가 중국인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는 점이 주최 측 제네바 고급시계협회(FHH)의 고민거리였다. 지난해 FHH는 중국의 명품·패션 왕홍 ‘보이남(BoyNam)’과 ‘피터 슈(Peter Xu)’를 초청했다. 제네바에 간 이들은 현장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고 행사를 홍보했다. 결과는 대성공. 중국 소셜미디어 플랫폼에서 관련 콘텐츠 조회 수는 2300만 건을 기록했다. 특히 웨이보의 라이브 플랫폼 ‘이즈보’를 통해 송출된 방송의 동시 접속자 수는 120만 명으로, 누적 시청 수 1200만 건을 기록했다.

이 프로젝트를 진행한 파블로 머론(Pablo Mauron) 디지털럭셔리그룹(DLG·Digital Luxury Group) 파트너는 “여태 SIHH가 진행했던 중국 관련 프로젝트 중 가장 큰 성공을 거뒀다”면서 “왕홍은 자신의 팬을 브랜드의 고객으로, 또 브랜드의 팬으로 전환시킬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 8년째 거주 중인 그는 중국 왕홍 경제 초창기부터 급성장기 등을 모두 경험한 중국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다. DLG는 스위스 제네바와 중국 상하이에 사무실을 둔 글로벌 디지털 마케팅 그룹이다. 상하이에 있는 머론 파트너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