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응 카이스트 학사, 브라운대 박사, 삼성SDS, 삼성종합기술원
김기응
카이스트 학사, 브라운대 박사, 삼성SDS, 삼성종합기술원

학계에 부는 인공지능(AI) 열풍이 거세다. 미국은 2002년 카네기멜런대가 머신러닝학과를 개설했고 MIT(매사추세츠공대)는 약 1조1000억원의 거금을 투입해 지난해 9월 AI단과대학을 개설했다.

한국은 이제 걸음마를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해 9월 국내 첫 AI대학원 설립 사업을 진행해 카이스트(KAIST), 고려대, 성균관대 등 3곳을 선정했다.

김기응 카이스트 AI대학원 부교수는 1월 15일 ‘이코노미조선’과 전화 인터뷰에서 한국의 AI 기업이 독자적인 생태계 구축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AI 학계가 좀 더 유연한 분위기 속에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했다.


전 세계적으로 AI 생태계 전쟁이 치열한데 전쟁의 핵심은 무엇인가.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의 차별점이 없어지자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플랫폼 서비스에 AI 기능을 얹었다. 고객 유지와 유치를 위한 전쟁이다.”

한국의 대기업이 글로벌 정보기술(IT) 공룡에 맞서 독자적인 AI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현명한 전략일까.
“글로벌 IT 기업이 꾸린 AI 생태계에 한국 IT 기업이 합류한다면, 그저 한 명의 고객이 될 뿐 그 생태계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기는 어렵다. 성공할 수도, 실패할 수도 있지만 한국 IT 기업이 자신의 생태계를 만들어 가려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

다양한 분야의 비즈니스에 AI가 도입되고 있는데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
“성급한 도입은 금물이다. AI를 도입하기 위해선 체질적으로 준비돼 있어야 한다. 데이터 기반으로 경영하는 문화가 성숙해야 한다. 또, 처음부터 성공할 수는 없고 몇 번의 실패를 거치며 프로젝트가 성장해야 한다. 경영진은 지속적으로 유지 보수해 가면서 모니터링해야 한다.”

AI 인력을 육성하기 위한 아이디어가 있나.
“한국 실정에 맞춘 전략이 필요하고 또 한편으로 오래된 법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 밑에서부터 올라오는 다양한 시도가 자발적으로 나올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 캐나다의 경우 몬트리올 지역 AI대학 연합 연구소(MILA)에 3개 대학의 AI 관련 교수들이 연구실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은 특허권 등의 문제로 학교 간 울타리가 있는데 공동 연구가 더 활성화될 필요가 있다.”

한국의 AI 관련 규제, 제도에서 개선해야 할 부분이 있을까.
“교육·금융·모빌리티·의료 등 모든 분야에서 전문가나 기업인이 엄격한 규제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합법인 비즈니스가 한국에 들어오면 불법이 되는 사례가 많다. 민·관·학 모두 힘을 모아서 개선해야 한다.”

김유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