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석 EY한영 파트너, 전 EY아시아·태평양 금융본부 PI 리더,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금융 디지털 자문, ‘수퍼플루이드 경영 전략(2019)’ 공저
김영석
EY한영 파트너, 전 EY아시아·태평양 금융본부 PI 리더,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금융 디지털 자문, ‘수퍼플루이드 경영 전략(2019)’ 공저

인공지능(AI) 기술 도입을 고민하는 기업이 컨설팅 기관으로 몰려들고 있다. 쉽지 않은 결정과 과제가 산적해 있기 때문. AI 비즈니스 컨설팅 업무를 맡은 김영석 EY한영 디지털리더는 1월 15일 ‘이코노미조선’과 전화 인터뷰에서 시행착오의 충격을 줄이면서도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애자일(agile·민첩한) 방식으로 변화를 꾀하라고 조언했다.


AI를 도입하려는 기업에 어떤 조언을 해주고 싶나.
“전 직원이 AI의 메커니즘을 잘 이해해야 한다. AI 작동 원리와 개념을 잘 이해하고 있으면 흥미롭게도 직원들이 스스로 본인의 업무에 AI를 활용할 수 있다며 먼저 제안하는 현상이 나타난다. AI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면 고용 안정성을 해친다는 불안감도 줄일 수 있다.”

현재의 기술 수준을 고려했을 때 AI 도입 시 그 효과가 확실한 비즈니스는.
“AI가 정보를 인지하는 방법 중 가장 기술 발전 속도가 빠른 것은 이미지와 숫자다. 특히 숫자 기반의 의사 결정이 이뤄지는 회계, 재무 등의 영역에선 인간의 능력을 뛰어넘을 때가 많다. 예컨대 공공택지 개발을 하는 회사는 자금 조달을 위해 채권을 발행하는데 금리가 인하되는 시기에는 발행하지 않는 게 좋다. 택지를 개발해 팔아서 현금이 들어온다면 채권을 발행할 이유가 없다. 사람은 이런 의사 결정을 하는 데 제약이 많지만 AI는 최적화된 의사 결정을 해준다.”

이미지 인식 기술로는 어떤 비즈니스를 생각할 수 있을까.
“2018년 스리랑카 국적의 노동자가 경기 도 고양시 한 공사장에서 풍등(風燈)을 날리다 인근 저유소에 대형 화재를 일으킨 사건이 있었다. CCTV가 있었지만 풍등을 발견 못 했다. AI는 해당 구역에 들어오지 말아야 할 물체가 인식되면 관리자에게 신호를 보내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기업이 AI를 쉽게 도입하지 못하는 이유는.
“AI 비즈니스에는 늘 시행착오가 뒤따른다. 한국 기업 문화는 한 번 결정했으면 꼭 성공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강하다. 그래서 애자일 방식의 도입이 중요하다.”

애자일은 ‘날렵한’ ‘민첩한’이란 뜻을 가진 형용사로, 정해진 계획만 따르기보다 개발 주기 혹은 소프트웨어 개발 환경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하는 방식을 뜻한다.

애자일을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
“가령 은행이 핵심 업무 시스템을 교체하기로 했을 때 한국 기업 대부분은 수신, 여신, 외환, 투자 등 각 부문을 한꺼번에 바꾸는 경향이 강하다. 이것이 빅뱅 방식이다. 애자일은 수신과 외환은 원래 쓰던 것을 쓰고 여신만 시범적으로 바꾼다. 필요해지면 수신만 또 교체하는 식이다. 최근 더욱 세분화됐다. 대출도 대출 신청, 심사, 회수 등으로 나눈다.”

AI 도입 이후 비용 대비 성과가 뚜렷하게 보이지 않아 고민인 기업도 적지 않다.
“AI가 회사에 가져오는 이익을 증명하기가 어렵다. 최고경영자(CEO)가 의지를 갖고 연속 플랜을 제시해야 한다. 장기 투자 계획이 있으면 단기간에 성과가 나오지 않아도 계획대로 계속 투자를 할 수 있다.”

김유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