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채 서울대 의대 졸업, 한국죽음학회이사, 한국인의 웰다잉 가이드라인 제정위원
정현채
서울대 의대 졸업, 한국죽음학회이사, 한국인의 웰다잉 가이드라인 제정위원

“대부분의 한국 사람이 죽음에 대해 방심하다가, 막상 죽음이 다가오면 당황하곤 합니다. 죽음 준비는 그래서 일찍 시작할수록 좋습니다.”

정현채 전 서울대 의대 소화기내과 교수는 13년 경력의 죽음학 교수다. 2007년부터 서울시 자유시민대학에서 ‘죽음학 강의’를 무려 566회에 걸쳐 진행했다. 학교, 공공기관, 사기업에서도 강연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다. 어느새 그는 ‘한국의 죽음학 전도사’라는 제2의 직책까지 얻었다.

정 전 교수는 2018년 침윤성 방광암 진단을 받고 내과 교수직에서 은퇴했지만, 죽음학 전도사 활동은 계속하고 있다. ‘우리는 왜 죽음을 두려워할 필요 없는가’라는 책을 내고, 제주도로 거처를 옮긴 이후 죽음학연구소를 열었다. 자신의 죽음도 차분히 준비해 나가고 있다. 그가 죽음 공부를 시작한 10여 년 전부터 현재까지, 현재 진행형이다.

1월 20일 정 전 교수에게 전화를 걸었다. 무얼 하고 있었냐고 묻자 “내가 운영하는 죽음학 카페에 글을 막 올리던 참”이라면서 “매일 10개가량의 죽음 관련 글을 올린다”고 했다. 제주도에 내려가서도 죽음학 연구에 열정적인 그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