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1일 서울 영등포동 효원힐링센터 ‘힐다잉 체험’ 과정에서 체험자들이 입관하고 있다. 사진 효원힐링센터
1월 21일 서울 영등포동 효원힐링센터 ‘힐다잉 체험’ 과정에서 체험자들이 입관하고 있다. 사진 효원힐링센터

“자, 웃으세요. 세상에 남기는 마지막 얼굴입니다.”

1월 21일 서울 영등포동에 있는 효원힐링센터. 30여 명의 남녀가 차례대로 영정 사진을 촬영했다. 활짝 웃어보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입꼬리를 어색하게 올려 웃는 것도 우는 것도 아닌 표정을 하는 사람도 있다. 기자는 후자에 속했다. 카메라 앞에 서는 순간 검은색 리본을 두른 내 영정 사진이 장례식장 제단에 올려진 광경이 선하게 나타나, 차마 웃음이 나오지 않았다. 안면 근육을 한껏 쥐어짜내고서야 간신히 사진사의 ‘OK’ 사인을 받았다.

이 센터에서는 매주 세 번씩 일종의 임종 체험인 ‘힐다잉 체험’을 진행한다. 힐다잉은 힐링(healing)과 죽음(dying)의 합성어로 영정 사진 촬영부터 유언서 작성, 수의 착용과 입관까지 죽음의 전 과정을 실감하고, 이를 통해 미래의 남은 삶을 새롭게 설계할 수 있도록 돕는 과정이다. 2012년 개소한 이래 600회가 넘는 임종 체험이 진행된 이 센터에서는 약 2만5000명이 가상 죽음을 맞이했다. 우울증에 시달리는 20대, 직장생활에 지친 30대, 부부 갈등에 각방을 쓰던 40~50대, 살아온 날보다 살 날이 적은 60대 이상 등, 다양한 연령의 사람이 저마다의 동기를 가지고 이곳을 찾아 새로운 삶을 회복했다고 한다.

영정 사진을 현상(現像)하는 동안 1시간가량 강연이 이어졌다. 강연을 맡은 정용문 효원힐링센터장은 “여기 온 이상 1시간 뒤면 세상과 작별하고 죽음을 맞이해야 한다”며 “아무도 죽음을 예상하며 살지 않지만, 모두에게 언제든 찾아오는 것이 죽음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이날 모인 체험자 대부분은 20~30대. 정 센터장은 “10~30대 사망 원인 1위는 ‘극단적 선택’”이라며 “‘죽음’을 형식적으로나마 체험해보면 극단적 선택이 얼마나 어리석은 행동인지 깨달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