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년대 프랑스 철학자 몽테뉴의 ‘수상록’에 ‘철학은 죽음을 배우는 일이다’라는 챕터가 있다. 그는 이 챕터에 “언제나 제자리에 단단히 서서 이 강적(죽음)에 대항해 싸워야 한다. 그 시작으로 죽음이 우리에 대해 가진 가장 큰 강점을 제거하기 위해 정반대의 방도를 택해보자. 먼저 죽음으로부터 괴이함을 없애보자. 죽음을 다뤄보자. 친구처럼 범상하게 지내보자”라고 썼다. 죽음이 낯설어서 두렵다면, 역으로 익숙해져 두려움을 없애자는 의미다.

몽테뉴는 뒤이어 “죽음이 어디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러니 어디서든지 우리가 그것을 기다리자”라면서 ‘죽기를 배운 자’를 ‘노예의 마음을 씻어버린 자’로 칭했다. 굳이 노예라는 거창한 말을 쓰지 않더라도 죽음이 나이를 불문하고 언제 들이닥칠지 모른다면, 미리 준비해도 나쁠 것 없다. 죽음을 준비하면 역설적으로 매 순간 생을 정리하면서 활력을 찾을 수 있으니 오히려 긍정적 효과가 있다. 미국 소설가 로라 프리챗의 ‘죽음을 생각하는 시간’을 참고해 죽음을 준비하는 방법을 정리했다.


죽음의 순간 떠올릴 이미지를 정하라
내가 사랑하는 존재와 내게 가장 큰 기쁨을 준다고 여기는 것을 미리 떠올려 두자. ‘사랑과 평화. 산과 파란색. 책과 강.’ 주기적으로 자신이 정한 이미지를 상기하면, 임종의 순간 평안을 느낄 수 있다.

죽음을 연습하라
일주일 동안 하루에 한 번씩 본인의 죽음을 상상하고 연습해보라. 머릿속으로 죽음의 단계를 하나씩 그려본다. 그 시간에 잠시 동안 명상의 시간을 갖는다. 죽음을 매일 연습하면 때가 왔을 때 그간 연습한 것을 발휘할 수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