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3일 한산한 중국 상하이의 금융지구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월 3일 한산한 중국 상하이의 금융지구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 경제지 블룸버그의 칼럼니스트 윌리엄 페섹은 2006년 미국과 중국을 ‘주요 2개국(G2·Group of 2)’이라는 용어로 처음 지칭했다. 두 나라가 앞으로 세계 경제를 주도할 것이라는 의미였다. 2010년 국내총생산(GDP) 기준, 중국이 일본을 제치고 세계 2위 경제 대국으로 부상하면서 G2는 현실화했다. 그리고 10년이 지난 현재, 세계 최강대국 미국은 중국과 무역 분쟁에 한창이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급속도로 성장한 중국에 대한 경계심을 드러내는 것으로 본다. 그만큼 중국 경제의 성장세가 매섭다는 뜻이다.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의 파급력이 세계 경제를 뒤흔들고 있는 이유는 중국의 수많은 인구에 더해 급속히 성장한 경제력 때문이다. 중국 경제가 활동을 멈추자 세계 경제가 큰 타격을 입는 이른바 ‘차이나 리스크(China Risk)’의 폭발력이 커진 것이다. 현대경제연구원과 통계청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말 기준 인구수 세계 1위(약 14억 명), GDP 세계 2위(약 14조2000억달러) 국가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1인당 GDP가 처음으로 1만달러를 돌파했다.

블룸버그의 이코노미스트 제이미 러시와 톰 오를릭은 “2003년 중국 GDP가 세계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에 불과했지만, 2020년에는 17%로 급증했다”면서 “이는 중국 경제가 세계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커졌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의 파급력도 과거보다 대폭 커졌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워릭 맥키빈 호주 캔버라 국립대 경제학과 교수는 이번 사태로 인해 발생하는 전 세계적인 비용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400억달러(약 47조원)의 네 배에 달하는 최대 1600억달러(약 190조원)로 전망했다. 그는 “지난 17년간 중국 경제의 빠른 성장은 신종 코로나가 세계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훨씬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