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준섭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왼쪽) / 이진서 한림대 강동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오른쪽)
염준섭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왼쪽)
이진서 한림대 강동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오른쪽)

중국발(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pandemic·전염병 대유행)으로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 지금까지 발견된 코로나 바이러스는 총 7종이다. 이 중 사스(SARS-CoV·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CoV·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나19(SARS-CoV-2) 등 3종은 중증 폐렴 등 심각한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어 많은 사망자를 발생시켰고, 지금도 발생시키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무엇이길래 이처럼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것일까. ‘이코노미조선’은 염준섭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와 이진서 한림대 강동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를 인터뷰해 코로나 바이러스에 관한 궁금증을 풀었다.

이들은 코로나19 같은 리보핵산(RNA) 바이러스는 돌연변이 발생이 쉬운 구조라서 신종 감염병이 계속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 감염병의 70%는 동물과 사람 공통 감염병인데 사람과 동물의 접촉이 많아지면서 신종 감염병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현 상황에 대해서는 “이미 팬데믹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면서 “다만 아직은 코로나19를 강력한 돌연변이 바이러스로 보기는 어렵고, 매년 지속하는 계절성 독감으로 남을 수도 있다”고 했다.


코로나19가 팬데믹화할 가능성이 큰가.

이진서 “그렇다. 팬데믹 단계로 들어서는 건 기정사실이다. 중국,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뿐 아니라 이젠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유럽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다. 두 개 이상 대륙의 지역 사회에서 감염 환자가 늘어난다면 팬데믹이 맞다. 미국도 감염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바이러스 중 특정 바이러스를 코로나 바이러스로 통칭하는 근거는 무엇인가.

염준섭 “모든 미생물은 기본적으로 미생물의 유전적 배열에 따라 분류된다. 코로나19 등 베타 코로나 바이러스로 분류되는 바이러스들은 유전적 동질성이 높은 것들이다.”

이진서 “우선 형태가 왕관 모양으로 비슷하다. 인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리면 흔히 감기 증상을 보인다. 또 RNA 바이러스라서 변이가 쉽다는 특징이 있다.”


RNA 바이러스란 무엇인가.

염준섭 “유전 정보가 RNA로 이뤄진 바이러스다. RNA 바이러스의 가장 큰 특징은 체내에 침투한 뒤 바이러스를 늘리기 위해 유전 정보를 복제하는 과정에서 돌연변이가 잘 일어난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DNA로 유전 정보를 저장하는 DNA 바이러스보다 RNA 바이러스는 유전 정보를 한 번 복제할 때 돌연변이가 일어날 확률이 1000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이는 RNA가 DNA보다 상대적으로 불안정해 숙주 세포에 들어가 복제되는 과정에서 다른 구조로 변이되기 쉽다는 뜻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감염병의 원인이 되는 이유는.

염준섭 “코로나 바이러스는 본래 동물을 숙주로 삼아왔지만, RNA 변이 탓에 사람에게 감염되는 ‘인수공통감염병(동물과 사람 사이에 상호 전파되는 병원체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병)’이 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일반적으로는 종간 장벽이 있어 사람에게 감염되는 미생물은 사람에게만 감염된다. 코로나 바이러스 중 일부는 동물에서 사람으로 종간 장벽을 뛰어넘는다.”


인수공통감염병이 많아진 이유는.

이진서 “세 가지 이유가 있다. 아프리카 지역에서 동물의 서식지를 파괴하면서 동물과 인간의 서식 환경 경계가 사라지고 있다. 또 야생 동물을 식용으로 섭취하는 경우가 지속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세계가 연결되면서 풍토병에 머물던 질환이 쉽게 감염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치명적인 인수공통감염병은.

이진서 “공수병(광견병), 조류 인플루엔자 인체 감염증 등이 있다. 문제는 이 밖에도 바이러스 종류가 워낙 많다는 점이다. 어느 지역에서 어떤 바이러스가 생길지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코로나19를 그동안 찾아보기 힘들었던 강력한 돌연변이 바이러스로 이해해야 하나.

이진서 “신종 바이러스라서 아직 지켜봐야 한다. 사스나 메르스처럼 유행이 중단되면 좋을 텐데, 매년 지속하는 계절성 독감으로 남을 수도 있다.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

염준섭 “신종 바이러스인 것은 맞다. 그러나 아직 강력한 돌연변이 바이러스로 보기는 어렵다.”


그간 더운 환경에서 바이러스의 생존력이 급감했는데 그 이유는 무엇인가. 그리고 코로나19의 경우 어떤 예측이 가능한가.

이진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통상 온도와 습도가 올라가면 생존력이 약해진다. 다만 코로나19의 경우 기온과 습도가 높은 국가에서도 발병하고 있어 지켜봐야 한다.”


유사한 바이러스의 경우 과거 개발한 백신과 치료제를 재사용할 수는 없나. 예컨대 사스·메르스의 치료제를 코로나19에 활용하는 것은 가능한가.

염준섭 “불가능하다. 바이러스마다 항원이 다르므로 특정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이 효과를 보일 수는 없다. 예를 들면 매년 유행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도 소변이가 일어나기 때문에 이에 맞춰 새로운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다. 치료제의 경우는 보통 바이러스의 증식 과정에 관여하는 특정 효소를 차단하는 약물을 개발하는 경우가 많은데 바이러스마다 이런 효소의 단백질 구조가 다르고 치료제에 대한 친화도가 달라 동일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진서 “백신 개발은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래서 유행이 끝나면 비용 문제로 개발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사스는 단기간에 진압됐고, 메르스는 중동 일부 지역에서만 유행했다. 이에 따라 백신을 개발하지 않았다. 코로나19의 경우 백신 개발이 시도되고 있기는 하다. 하지만 맞춤형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유사한 바이러스끼리도 통용할 수는 없다. 반면 치료제는 경우에 따라서 다른 바이러스에 효과적인 경우가 있다. 이번 코로나19의 경우도 HIV에 쓰이는 치료제에 일부 반응할 수도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Keyword

코로나 바이러스 바이러스 입자 표면에 튀어나온 단백질 모습이 마치 왕관(라틴어 코로나·Corona)처럼 보이는 바이러스. 1930년대 닭에서 처음 발견된 후 개·돼지·조류 등의 동물에 이어 1967년 사람에게서도 발견됐다. 지금까지 발견된 코로나 바이러스는 알파(Alpha)·베타(Beta)·감마(Gamma)·델타(Delta) 등 4속(屬·생물 집단 분류학 단위)이다. 이 중 알파와 베타는 사람과 동물에게 감염되며, 감마와 델타는 동물에게만 감염된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체 감염 코로나 바이러스는 총 7종이다. 이 가운데 4종(229E·OC43·NL63·HKU1)은 감기와 비슷한 가벼운 증상만 일으킨다. 하지만 사스(SARS-CoV·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CoV·중동호흡기증후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SARS-CoV-2·코로나19)은 중증 폐렴 등 심각한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죽음에 이르게 한다.

김문관·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