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링컨의 MKZ를 기반으로 한 오토X의 자율주행차. 사진 임수정 기자 / 2 오토X의 자율주행차 시험주행 중 엔지니어가 핸들에서 손을 떼 허벅지에 두고 있다. 사진 임수정 기자 / 3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있는 ‘오토X’ 실리콘밸리 사무실 전경. 사진 임수정 기자
1 링컨의 MKZ를 기반으로 한 오토X의 자율주행차. 사진 임수정 기자
2 오토X의 자율주행차 시험주행 중 엔지니어가 핸들에서 손을 떼 허벅지에 두고 있다. 사진 임수정 기자
3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있는 ‘오토X’ 실리콘밸리 사무실 전경. 사진 임수정 기자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토X(AutoX)’는 실리콘밸리에서 최초로 로보택시(Robo Taxi·자율주행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를 시작한 회사다. 2월 26일(현지시각) 오후 1시 오토X의 로보택시 서비스를 체험하기 위해 새너제이에 있는 사무실을 찾았다.

오토X 자율주행차의 시험주행이 국내 언론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자리 보조석에 탑승하자 운전석에 앉은 엔지니어가 어디로 가고 싶은지를 물었다. “이 지역은 처음이니 근처 공원을 구경시켜 주세요”라고 답했다. 엔지니어가 대시보드 중앙에 설치된 태블릿 PC에 경로를 입력한 뒤 시작 버튼을 누르자 핸들이 저절로 돌아가며 차량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천천히 주차장을 빠져나간 오토X 자율주행차는 도로에 진입하자 쫓기기라도 하듯 속도를 높였다. 뒷자리에 동승한 오토X 최고운영책임자(COO) 주엘 리(Jewel Li) 박사는 “일반 도로에서는 45마일(72㎞)로 달리도록 설정돼 있어 속도를 높입니다”라고 설명했지만 불안한 마음이 들기 시작했다. 옆 차선을 달리던 차량이 깜빡이를 켜고 차선을 변경하자 오토X 자율주행차는 깜짝 놀란 듯 급격하게 속도를 줄였다. 불안감이 절정에 다다른 순간은 일방통행로에서 갓길 주차한 차량을 만났을 때였다. 오토X 자율주행차는 갓길에 주차된 차량을 오른편에 두고 직각에 가까운 각도로 급커브를 돌았다. 어시스트 그립(차량 문 안쪽 상단 보조 손잡이)을 잡고 싶은 마음이 들 때쯤 목적지로 설정한 공원에 다다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실리콘밸리(미국)=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