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형기(왼쪽에서 두 번째) 대표와 이찬규(가운데) 대표, 윤지현(맨 오른쪽) 박사 등 팬텀AI 임직원이 2월 25일(현지시각)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벌링게임에 있는 본사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임수정 기자
조형기(왼쪽에서 두 번째) 대표와 이찬규(가운데) 대표, 윤지현(맨 오른쪽) 박사 등 팬텀AI 임직원이 2월 25일(현지시각)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벌링게임에 있는 본사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임수정 기자

2월 25일(현지시각)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에서 차를 몰아 30여 분 만에 벌링게임에 도착했다. 벌링게임이 인접한 샌프란시스코만은 호수처럼 잔잔했고 햇빛을 받아 무수한 조각들로 반짝이고 있었다. 벌링게임의 한적한 업무 지구에 있는 한국계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팬텀AI의 미국 본사를 찾아가는 길이었다.

팬텀AI는 삼성, 만도, 토르드라이브 등과 함께 캘리포니아주 차량교통국(DMV)의 자율주행차 시험주행 허가를 받은 한국계 기업 중 한 곳이다. 테슬라의 자율주행 보조 시스템인 ‘오토파일럿’ 개발팀 출신 조형기 대표와 현대차의 고속도로 주행 보조 시스템 ‘HDA’를 개발한 이찬규 대표가 2016년 공동 설립했다. 아직 한국이 국산화하지 못한 컴퓨터 비전(컴퓨터를 이용해 인간의 시각적 인식 능력 일반을 재현하는 것) 원천기술과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했다. 실리콘밸리의 치열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 경쟁 속에서도 팬텀AI가 글로벌 기업의 러브콜을 받는 이유다.

팬텀AI는 세종시에 한국 지사 출범을 추진하면서 몸집을 키우고 있다. 미국 본사에서 만난 조형기 대표는 인터뷰 중 2명의 인원 충원 소식을 전하며 “단기적으로 레벨2~3 수준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양산하고 장기적으로 레벨4 이상의 완전자율주행 솔루션을 선보인다는 목표 아래 ‘베스트 팀’을 꾸리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뷰에는 팬텀AI의 완전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총괄하는 현대차 출신 윤지현 박사도 함께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실리콘밸리(미국)=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