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레빅 미시간대 커뮤니케이션 석사, 아메리칸대 로스쿨, 아메리칸대 공공리더십 프로그램 디렉터
리처드 레빅
미시간대 커뮤니케이션 석사, 아메리칸대 로스쿨, 아메리칸대 공공리더십 프로그램 디렉터

“위기는 진공(眞空)을 용납하지 않아요(Crisis abhors a vacuum). 리더십의 공백은 또 다른 리더십으로 즉시 메워집니다.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미흡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대신 일부 주지사와 시장이 방역 리더로 떠오른 이유입니다.”

위기 대응 컨설팅 전문기업 레빅전략커뮤니케이션의 리처드 레빅 회장은 ‘이코노미조선’과 진행한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레빅은 위기 대응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개척자로 2002년 천주교 사제 성 추문,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10년 영국 에너지 기업 BP의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고와 같은 굵직한 국제 사안의 위기관리를 맡으면서 명성을 쌓았다. 변호사 출신인 그는 현재 미국 100대 로펌의 절반, 전 세계 100대 로펌의 3분의 1가량을 고객으로 두고 있다.

그동안 수많은 세계적 리더에게 위기 리더십을 조언한 그에게 코로나19 리더십의 현주소를 물었다. 그가 보내온 답변의 첫 문장은 아리스토텔레스가 저서 ‘자연학’에서 주장한 명제 “자연은 진공을 용납하지 않는다(Nature abhors a vacuum)”를 변형한 말이었다. 자연이 공간을 비어 있는 채로 두지 않고 어떤 물질로라도 당장 채우듯, 위기 또한 리더십 공백을 또 다른 리더십으로 채우기 마련이라는 뜻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