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필화 서울대 경영학 학사, 미국 노스웨스턴대 MBA, 하버드대 경영학 박사, 독일 빌레펠트대 초빙교수, 성균관대 경영전문대학원(GSB) 학장, 한국마케팅학회 회장, 교보생명 사외이사. ‘가격 관리론’ ‘승자의 공부’ ‘현대 마케팅론’ 등 다수 집필 / 유필화 성균관대 명예교수는 “‘남들이 하니까 나도 한다’는 식의, 철학이 없는 리더십은 위기를 자초한다”고 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유필화
서울대 경영학 학사, 미국 노스웨스턴대 MBA, 하버드대 경영학 박사, 독일 빌레펠트대 초빙교수, 성균관대 경영전문대학원(GSB) 학장, 한국마케팅학회 회장, 교보생명 사외이사. ‘가격 관리론’ ‘승자의 공부’ ‘현대 마케팅론’ 등 다수 집필 / 유필화 성균관대 명예교수는 “‘남들이 하니까 나도 한다’는 식의, 철학이 없는 리더십은 위기를 자초한다”고 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3월 22일부터 5월 5일까지 이어졌던 사회적 거리 두기가 5월 6일부터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크게 줄며 공중 보건의 위기가 점차 해소되는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경제 위기는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시작이다. 기업 대부분의 실적이 2020년 1분기보다 2분기에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전의 세상과는 다른 ‘뉴노멀(new normal·새로운 표준)’에도 적응해야 한다. 위기의 리더십이 빛을 발할 수도 있지만, 리더십의 위기를 맞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전례 없는 위기라고 하지만, 역사적으로 봤을 때 이보다 더한 위기를 헤쳐나온 리더들도 분명히 있었다. 12척의 배로 국난을 극복한 이순신 장군부터 제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끈 윈스턴 처칠까지, ‘이코노미조선’은 역사 속 리더십이 2020년에 필요한 리더십의 좋은 교과서가 될 수 있다고 봤다. ‘역사에서 리더를 만나다’의 저자이자 ‘경영 구루(guru·스승)’이기도 한 유필화 성균관대 명예교수에게 인터뷰를 요청해 경영자들이 취해야 할 ‘위기의 리더십’에 대해 물었다. 5월 1일 서울 대방동 자택에서 만난 유 명예교수는 “모든 상황, 모든 기업에 적용되는 절대적인 리더십은 존재하지 않는다”면서도 “역사적으로 탁월한 리더들은 당장 부닥친 위협과 타협하지 않고, 본질을 꿰뚫어 보는 지혜가 있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