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창립자(현 스타벅스 이사회 의장)는 과거 일본 진출을 앞두고 사내·외의 극심한 반대에 직면했다. 외부 컨설팅 업체는 일본인은 다도 문화에 심취해 종이컵을 사용하는 커피 문화가 자리 잡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회사 주요 간부들도 미국 내에서 스타벅스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어서 체인점 확장만 신경 써도 힘든 판에 해외로 눈을 돌릴 여유가 없다는 이유로 결사반대했다. 슐츠 창립자는 직원의 우려와 불만 사항을 충분히 들은 다음 본인의 비전을 솔직하고 차분하게 전달했다. 그리고 얼마 후 스타벅스는 일본에 진출했다. 이는 아시아 시장이 스타벅스의 성장 동력이 된 현시점에서 뛰어난 결정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우선 소통하고 강단 있게 결정해 성공한 경영 사례다.

오스카 무뇨스 유나이티드항공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화물운송 업체 CSX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지낼 당시 유독성 화학물질이 든 탱크차의 유출 사고가 나자 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 사고 사실을 즉각 언론을 통해 솔직히 밝히고 피해 본 사람들에게 재정 지원을 약속했다. 그리고 투명하게 재정을 집행해 찬사를 받았다. 이 사건은 그가 2015년 유나이티드항공 CEO로 영전하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이처럼 리더십의 진가는 위기 때 빛난다. 위기에 처했을 때 리더십이 어떻게 발휘되느냐에 따라 리더의 능력이 검증되고 조직의 미래가 달라진다. 주요 해외 경영인의 위기 돌파 리더십을 정리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