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글을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 5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마스크 생산 기업 허니웰의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 AFP연합
고글을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 5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마스크 생산 기업 허니웰의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 사진 AFP연합

5월 5일(이하 현지시각), 38일 만에 처음으로 외부 행사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끝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그것도 마스크 생산 공장을 시찰하는 행사에서였다. 대신 투명한 고글을 쓴 채 현장 연설까지 했다. 미국 질병관리본부(CDC)는 4월 3일 ‘직물로 된 마스크를 쓰라’는 권고 지침을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지침을 직접 발표했는데, ‘당신은 왜 마스크를 쓰지 않느냐’는 질문이 들어오자 “대통령 집무실에 앉아서 각국 정상을 만나는 내 모습을 상상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

‘트럼프처럼’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며 소동을 일으키는 사례는 미국 전역에서 잇따르고 있다. 최근 미시간주에선 한 남성이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상점 직원의 셔츠에 코를 닦는 사건이 일어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4월 23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법으로 소독제를 몸에 주입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하기도 했다. 관련 문의가 쇄도해 지방 정부와 전문가들이 급히 진화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사용 소독약’을 찾아다니는 동안,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립자는 사재를 털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사업에 2억5000만달러(약 3063억원)를 기부했다. 게이츠의 자금 지원을 받은 생명공학 기업 이노비오는 4월 6일 코로나19 DNA 백신을 개발해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게이츠는 백신 프로젝트 7가지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빠르면 1년 내, 늦어도 2년 내에 백신을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행정부 수반이 드러낸 ‘리더십 공백’을 민간 기업 출신의 경영자가 메운 셈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