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재호 고려대 행정학 학사·석사, 스탠퍼드대 정치학 박사, 고려대 행정학과 교수, 고려대 총장, 현 SK 이사회 의장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염재호
고려대 행정학 학사·석사, 스탠퍼드대 정치학 박사, 고려대 행정학과 교수, 고려대 총장, 현 SK 이사회 의장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5월 1일 서울 종로구 동대문역에서 내려 낙산성곽길을 따라 걸어 올라갔다. 15분쯤 걷자 작은 성곽문이 보였고 계단 길을 따라 내려가니 파란 대문의 하얀 집이 있었다. 지난해 2월 고려대 총장직에서 퇴임한 염재호 전 총장의 연구실을 찾았다.

염 전 총장은 문명사의 대전환기를 맞은 21세기의 시대상을 면밀하게 관찰했다. 그가 학교에서 가르치던 학생들이 과거의 이념이 아닌 미래의 시대를 살아가길 원해서다. 저서 ‘개척하는 지성: 21세기 뉴노멀 사회의 도전’이 그 결과물이다.

염 전 총장은 21세기에 나타난 변화상뿐만 아니라 역사의 반복에도 주목한다. 그의 오랜 고민은 ‘포퓰리즘의 부상’이다. 역사적으로 대중의 ‘불안감’을 이용한 포퓰리스트가 등장하면 세계는 위기를 맞는다는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