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용구 서울대 경영학과 학·석사, 영국 옥스퍼드대 경영학 박사, 앤더슨 컨설팅 컨설턴트,  산업연구원(KIET) 유통산업 수석연구원,  한국유통학회 제18대 회장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서용구
서울대 경영학과 학·석사, 영국 옥스퍼드대 경영학 박사, 앤더슨 컨설팅 컨설턴트, 산업연구원(KIET) 유통산업 수석연구원, 한국유통학회 제18대 회장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중고 경제의 핵심은 이미 사용했거나 오래된 물건을 시장에 내놓으려는 ‘판매자’와, 새것이 아닌 대신 보다 저렴한 물건을 사려는 ‘구매자’를 잇는 플랫폼이다. 플랫폼이라고 해서 꼭 중고나라나 당근마켓, 번개장터처럼 거창할 필요는 없다. 회원 수 100명인 다음 카페에서도 중고 거래는 일어나고, 아파트 동 주민이 모인 반상회 자리가 중고 장터로 변모할 수도 있다. 팔려는 사람과 사려는 사람이 있고, 가격과 품질만 맞으면 된다.

역설적으로 기업 입장에서 중고 경제 비즈니스에 뛰어들기 어려운 이유도 시장 본연의 단순성에 있다. 가끔 발생하는 ‘평화로운 중고나라 사태’를 제외하고는 기업 솔루션이 개입할 여지가 적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고 거래의 성패를 가르는 요소는 바로 가격이다. 가격을 높이는 모든 ‘군더더기’에 소비자는 저항한다. 중개 유통을 통해 수익을 내는 사업 모델이 작동하기 어렵다는 얘기다. 중고나라의 연간 거래액은 3조5000억원에 달하지만, 회사는 손익분기점도 넘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이코노미조선’은 중고 경제가 가져올 변화를 전망하고, 그 안에서 기업이 창출할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한국유통학회 회장을 지낸 마케팅 권위자,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를 인터뷰했다. 5월 12일 서울 청파동 숙명여대 연구실에서 만난 서 교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장기 불황이 예상되는 만큼, 중고 경제의 성장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중고 거래가 내재된 여러 가지 위험성을 어떻게 잘, 그리고 얼마나 싸게 해결해줄 수 있느냐에 따라 중고 경제 기업의 성패가 갈릴 것”이라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