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류진수(가명·30)씨는 가끔 악몽을 꾼다. 이마부터 정수리, 옆·뒷머리 가리지 않고 머리카락이 민들레 홀씨처럼 몽땅 빠져버리고 초라한 대머리로 전락하는 꿈이다. 식은땀에 젖어 깨자마자 두 손은 머리부터 붙든다. 안심이다. 가느다란, 그러나 확실히 두피에 붙어있는 머리카락 다발이 만져진다. 너무 세게 쥔 탓일까, 손가락 사이로 모발 몇 가닥이 딸려 나온다. 6년 차 탈모인 진수씨는 두피에서 탈락한 그 가닥들이 못내 서글프다.

진수씨의 탈모증은 아버지로부터 유전된 것이다. 그의 아버지는 정수리 뒤쪽까지 남아있는 모발이 거의 없는 온연한 대머리다. 탈모약을 꼬박꼬박 복용하고 두피와 모발에 좋다는 건 뭐든지 먹고 바르는 진수씨지만, 아버지를 볼 때마다 엄습하는 불안감을 떨쳐내기 어렵다. 악몽으로 깬 밤은 다시 잠들기 어렵다. 진수씨는 휴대전화 보안폴더의 사진첩을 열어, 일주일에 한 번꼴로 찍은 이마 사진들을 하나하나 넘겨다본다. 어느 날은 숱이 나름 풍성한 것 같기도 하지만, 또 다른 날은 휑하니 비어 보이기도 한다. 모발에 웃고 모발에 울었던 나날들이다. 전반적으로 조금씩, 이마 선이 후퇴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머리카락의 후퇴가 심각하다’는 한 소셜미디어 이용자의 지적에 “머리카락이 후퇴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내가 전진하고 있는 것이다”고 받아쳤다. 하지만 진수씨와 같은 탈모인 대다수에게 모발의 후퇴는 곧 나의 후퇴로 이어진다. 탈모 앞에서 모든 개성은 말살된다. 나이가 어리건 많건, 어떤 옷을 입건, 직업이 무엇이건 간에 구분없이 ‘그냥 대머리’다.

어디에 호소할 수도 없다. ‘탈모 고민이 심하겠다’는 위로는 대부분 비웃음을 머금는다. 알려지는 순간부터 모든 시선은 내 정수리의 빈곤한 부분을 집요하게 스토킹할 것이고 내가 지나간 뒤엔 늘 수군거림이 남을 것이다. 탈모증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생활에 주는 지장은 그 어떤 질환보다 크다. 탈모를 조롱하지 말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탈모약을 샀다”고 당당히 밝혔지만, 당신 옆자리에 앉은 사람은 오늘도 남몰래 탈모약 한 알을 물도 없이 삼키고 왔을지도 모른다.

과장을 조금 보태 탈모인 1000만 시대라고 한다. 한국갤럽의 2019년 조사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 남녀 1500명 중 22%는 ‘탈모 증상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 비율을 대한민국 성인 인구 4000만 명에 대입하면 탈모 인구가 880만 명이라는 어림짐작도 나올 수 있다. 탈모는 더는 중·노년 남성에게만 한정된 문제가 아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남성 탈모인의 21%는 연령대가 20~39세였다. 해당 연령대의 여성 탈모인 비율도 13%에 달했다.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는 대(大)탈모 시대다.

탈모를 치료할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23년전 세상에 나타난 경구용 탈모 치료제 ‘프로페시아(성분명 피나스테리드)’는 한 줄기 빛이었다. ‘아보다트(성분명 두타스테리드)’와 바르는 약 ‘미녹시딜’까지 더해지면 열 중 아홉은 탈모를 막을 수 있다. ‘환자분은 모낭이 다 죽어서 탈모약이 듣지 않는다’는 의사의 선고가 떨어져도, 모발이식을 하면 건강한 모발을 일부 되찾을 수 있다. 그마저도 어렵다면, 눈부시게 발전한 가발 기술의 힘을 빌리면 된다. 가발을 쓴 채 머리를 감을 수도 있을 정도로 실제 모발과 간극이 좁혀졌다.

문제는 너무 많고 무분별한 가짜 탈모 정보다. 주변 사람에겐 말 못 할 고민이 있는 탈모인들은 주로 익명성이 보장된 인터넷에서 정보를 습득한다. 탈모인들의 절박한 심정을 이용해 부당 이득을 취하려는 이들은 도처에 깔려있다. 탈모약의 부작용이 심각하다며 겁을 주며 비싼 값에 효과가 검증되지도 않은 가짜 탈모 특효약을 구매하도록 종용한다.


탈모 극복의 가장 큰 장애물은 ‘잘못된 치료를 할 경우 돌이킬 수 없다’는 점이다. 가짜 정보에 휘둘려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쳐 사멸해버린 모낭은 현존하는 어떤 방법을 동원해도 되살릴 수 없다. 모발이식 또한 횟수와 총량의 한계가 명확해 어디까지나 최후의 수단이지 전가의 보도는 아니다. 모두가 꿈꾸는 탈모 정복은 아직 갈 길이 멀다. 관련 연구는 아직 정확한 원인조차 규명하지 못한 상태다. ‘탈모 완전 치료제를 개발하면 노벨생리학상과 노벨평화상을 동시에 따낼 수 있을 것’이라는 얘기가 괜히 나오는 것이 아니다.

‘이코노미조선’은 탈모인들이 과학적이고 올바른 치료를 지속하며 탈모를 극복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이번 커버 스토리를 기획했다. 탈모약부터 모발이식, 가발, 의약외품, 미래의 탈모 연구 전망까지 그야말로 A부터 Z까지 모든 것을 담았다.

비즈니스 측면에서는 급성장하는 탈모 산업에 대해 탐구하고 그 안에서 사업 기회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되고자 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탈모 치료제 시장은 매년 14%씩 성장하고 화장품·헬스케어 등 관련 시장까지 포함하면 규모가 4조원에 달한다. 1997년 미국 제약사 머크(MSD)가 세계 최초로 경구용 탈모 치료제를 선보이며 8조원 규모 탈모 치료제 시장이 자라났던 것처럼, 활발한 탈모 극복 연구 속에서 신기술이 탄생하고 새로운 시장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충분하다.

사실 동양인은 탈모 비율과 그 정도가 서양인에 비해 낮은 편이다. 다른 질환이라면 ‘환자가 적다’는 사실이 좋은 일이겠지만, 탈모는 ‘소수’라는 점이 오히려 더 큰 스트레스의 원인이 된다. 성인 남성의 42%가 탈모를 갖고 있는 서양에서는 대머리도 그렇게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탈모인들이 겪는 애환을 동행 르포로 풀어내기도 했다. 비(非)탈모인들이 탈모인에게 조금이라도 더 공감하고 희화화의 대상이 아닌 공감의 대상으로 받아들였으면 하는 의도에서였다.

탈모가 완전 정복되거나 탈모가 흠이 되지 않는 세상이 오려면 아직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그날이 올 때까지만, 좀 더 버텨보자.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