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9일 찾은 서울 석촌동 하이모 잠실지점 상담실에 다양한 샘플 가발이 진열돼 있다. 사진 최상현 기자
5월 29일 찾은 서울 석촌동 하이모 잠실지점 상담실에 다양한 샘플 가발이 진열돼 있다. 사진 최상현 기자

“조금이라도 어색하면, 그리고 조금이라도 흔들리면 가발은 끝장입니다. 가발 착용 사실을 모르는 주변 사람들은 물론이거니와 부모·배우자까지도 ‘저 머리는 가발이다’라는 사실을 몰라야 제 역할을 하는 겁니다. 이를 위해 최첨단 기술력을 동원하죠.”

탈모인에게 가발을 쓴다는 것은 엄청난 리스크를 동반하는 행위다. 가발은 탈모약과 모발 이식으로도 만회할 수 없는 휑한 머리에서, 일순간에 빼곡하게 채워진 풍성한 감각을 되찾고 바닥을 쳤던 자존감마저 회복할 기회다. 그러나 가발을 착용한다는 사실을 들키는 순간 간신히 끌어올린 자존감은 지옥으로 급전 낙하한다. 모임 자리에서 안줏거리가 되는 것은 물론이요, 머리의 어색한 부분을 집요하게 파고드는 주변의 시선이 늘 따라붙는다. 학창 시절 삐뚤어진 가발이 늘 놀림감이 되곤 했던, 그래도 가발을 지키기 위해 목을 뻣뻣이 세우고 어떤 상황에서도 뛰지 않던 교감 선생님처럼 말이다.

국내 최고의 가발 전문 업체 하이모는 이런 탈모인의 애환을 누구보다 명확히 헤아리는 회사다. 1999년 데뷔 이후 늘 대머리를 고수했던 배우 김광규씨를 갑자기 15년은 젊어진 모습으로 나타나게 해 세간을 놀라게 했던 곳이기도 하다. 장난스러운 네티즌들은 김광규씨의 고화질 사진까지 입수해 확대해가며 가발 부착 부분이 어디인지 찾아내려 했지만, 이는 끝내 미제로 남았다. ‘이코노미조선’은 감쪽같은 가발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서울 석촌동 하이모 잠실지점을 5월 29일 방문했다. 이날 29세 남자 기자와 26세 여자 기자는 각각 실제와 유사한 절차로 가발 제작 체험을 진행했다.

가발인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보안이다. 하이모 매장은 절대 1층에 자리 잡지 않는다. 잠실지점 또한 상업용 빌딩 9층에 있었고, 내부 또한 미로처럼 얽혀 혹시라도 아는 사람을 절대 마주치지 않도록 안배돼 있었다. 매장 입구에는 ‘카카오톡 수신 차단하는 방법’이 붙어 있었다. “가발인에게 가발 착용 사실은 특급 비밀입니다. 전화나 문자를 보내면 화를 내세요. 혹시나 내가 자리를 비운 사이 ‘안녕하세요. 하이모입니다’로 시작하는 문자를 주변 사람들에게 들킬까 봐, 거의 강박증을 갖고 있는 거죠.” 김현주 하이모 잠실지점장의 설명이다.

상담실에 들어가자 김 지점장은 다양한 가발 샘플을 하나하나 들어 보이며 맞춤 제작 설명을 시작했다. “가발 종류는 크게 고정형과 탈착형으로 나뉩니다. 젊은 고객일수록 고정형을 선호하죠. 자기 모발에 가발을 접착하는 방식으로, 절대 흔들리거나 떨어지지 않고 매장에서만 분리가 가능합니다. 가발을 쓰고 머리를 감아도 아무 문제가 없다 보니 본인이 가발을 쓰고 있다는 사실조차 망각하는 고객이 꽤 있어요.”

김 지점장은 가발 샘플 하나를 내밀며 “실제 모발 재현율이 거의 100%에 가깝다”고 말했다. 당장 머리카락을 몇 가닥 뽑아 가발과 비교해보았다. 아무리 자세히 들여다봐도 차이점을 발견할 수 없어 ‘인모가 아니냐’고 물었다. “인모도 있지만 특수 제작한 넥사트모(nexart毛)도 혼방했습니다. 육안으로 잘 보이지 않는 큐티클(cuticle·모발 표면 보호막)까지 재현해 자연스러움을 극대화했죠.”


가발 맞춤 과정에서 기자가 3D 스캐너로 두피 및 탈모 상태를 측정하는 모습. 사진 오민지 인턴기자
가발 맞춤 과정에서 기자가 3D 스캐너로 두피 및 탈모 상태를 측정하는 모습. 사진 오민지 인턴기자
하이모 매장에 있는 개인 미용 공간. 사진 오민지 인턴기자
하이모 매장에 있는 개인 미용 공간. 사진 오민지 인턴기자
기자가 패션 가발을 착용하고 있다. 사진 최상현 기자
기자가 패션 가발을 착용하고 있다. 사진 최상현 기자

십여 개 가발 샘플 중 기자의 머리색과 가장 비슷한 것을 골라 써봤다. 원래 가발을 쓸 때는 해당 부위의 모발을 짧게 밀어야 하는데, 수북한 머리카락 위에 가발을 얹었음에도 놀랍도록 자연스러웠다. 그러나 김 지점장은 “이렇게 가발 쓴 사진은 기사에 사용하지 말아 달라”며 “실제 하이모의 맞춤 가발은 마누라도 못 알아볼 정도로 감쪽같은데, 혹시나 ‘어색하다’는 오해를 살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발 맞춤실로 이동해 새하얀 망을 쓰고 3D 스캐너에 머리를 갖다 댔다. ‘윙’ 하는 소리와 함께 스캔된 두상은 곧바로 모니터에 모델링 형태로 출력됐다. 김 지점장은 “이 모델링을 가지고 본인 두상에 착 달라붙는 가발을 설계한다”며 “설계된 도면을 해외 공장에 보내 제작하는데, 4~5주 걸린다”고 했다. 다만 맞춤 가발은 처음에는 긴 머리 상태로 도착하고, 지점에서 고객이 원하는 헤어스타일에 맞게 디자인한다.

이어 여성 가발 체험도 진행했다. 최근에는 중년 여성뿐만 아니라 젊은 여성도 빈모로 고민하는 경우가 많아 하이모를 찾는 여성 고객이 늘어났다고 한다. “여성은 남성처럼 전면 탈모가 진행되는 경우가 드뭅니다. 때문에 전체 가발보다는 부분 가발을 많이 찾는 편이죠.” 탈모용 가발 외에 패션 가발 수요가 많다는 점도 여성 가발의 특징이다. 매장에 마련된 쇼룸에는 숏컷부터 중단발, 긴 머리, 웨이브파마까지, 스타일과 색상이 다양한 가발이 진열돼 있었다.

머리카락을 갈무리하는 검은색 머리망을 쓰고, 그 위에 패션 가발을 착용했다. 갈색 웨이브파마 헤어스타일에서 화려한 백금발 생머리로, 단정한 검은색 단발로, 우아한 크루아상 중단발로 거울에 비친 기자의 모습이 휙휙 바뀌었다. 처음 시도한 스타일이 어색하게 느껴졌지만, 한편으로는 원래 그랬던 것처럼 자연스럽기도 했다. 김 지점장은 “일반 미용실에서 시술하는 붙임 머리의 경우 결합 클립이 그대로 보여 어색하지만, 패션가발의 경우 오히려 자기 머리처럼 자연스럽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했다.

김현주 지점장은 “가발은 맞추는 것보다 관리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매장 한쪽엔 각각 문이 달린 개인용 미용 공간이 마련돼 있었다. 가발인은 2~3주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지점을 방문해 가발을 손질하고 이발도 한다. 가발 매장이면서, 가발인의 미용실이기도 한 셈이다. 하이모 잠실지점에만 10여 명의 가발 스타일리스트가 상주한다.

“직원들에게 늘 ‘사람 살리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진정성을 갖고 고객을 대하라’는 잔소리를 합니다. 나의 작은 실수가 고객에게 지옥 같은 트라우마가 될 수 있는 겁니다. 반대로 ‘덕분에 새 삶을 찾았다’라며 감격하는 고객도 많습니다. 오히려 제가 감사할 일이죠.”


plus point

다시 성장하는 가발 산업

1960~70년대 수출 역군으로 꼽혔던 가발 산업은 국내 인건비가 상승하면서 사양 산업으로 접어들었다. 그러나 최근 탈모 인구의 증가와 기술 발전에 힘입어 다시 성장세로 돌아섰다. 국내 가발 시장 규모는 2008년 2500억원에서 2018년 1조4000억원으로 10년 만에 5배 가까이 커졌다. 하이모의 지난해 매출은 844억원으로 전년(799억원)보다 5% 이상 성장했다.

글로벌 가발 산업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드마켓은 전 세계 가발 및 모발 연장 시장이 2017년에서 2023년까지 연평균 약 9%씩 성장할 것이라며, 2023년에는 그 규모가 100억달러(약 12조원)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저가형 가발 시장보다는 고품질 합성 가발 수요가 증가하면서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가발 제조 업체에 새로운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최상현 기자, 오민지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