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상윤 코브레 앤드 김(Kobre & Kim) 대표 변호사 미국 연방 뉴욕 남부지검 검사, 데이비스 포크 앤드 워드웰(Davis Polk & Wardwell) 변호사, 하버드대 로스쿨 / 폴 B. 스테판(Paul B. Stephan) 미 버지니아대 로스쿨 석학교수 듀크대 로스쿨 초빙교수, 베이징대 국제법 학교 초빙교수
(왼쪽부터)
김상윤 코브레 앤드 김(Kobre & Kim) 대표 변호사 미국 연방 뉴욕 남부지검 검사, 데이비스 포크 앤드 워드웰(Davis Polk & Wardwell) 변호사, 하버드대 로스쿨
폴 B. 스테판(Paul B. Stephan) 미 버지니아대 로스쿨 석학교수 듀크대 로스쿨 초빙교수, 베이징대 국제법 학교 초빙교수

한국 로펌의 성장 속도는 가팔랐다. 급속한 산업 발전과 함께 법률 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급증했기 때문이다. 1958년 한국 최초의 로펌 김장리(현 양현)가 탄생한 이후 62년이라는 길지 않은 시간에도 글로벌 50위권의 대형 로펌이 탄생했고, 세계 시장에 진출한 수많은 한국 로펌은 글로벌 법률 회사와 경쟁하고 있다. 그럼에도 세계 유수의 로펌과 비교하면 갈 길이 멀다. 국내 법률 서비스 시장은 수년째 정체 중이며, 한국 로펌의 해외 진출은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기업 경영 환경이 악화하면서 로펌의 경영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과 변호사 급증 등의 이슈로 한 치 앞의 미래도 내다보기 어렵다.

해외 법률 서비스 시장 전문가들은 한국의 현재와 미래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이코노미조선’은 김상윤 코브레 앤드 김 대표변호사와 폴 B. 스테판 미 버지니아대 로스쿨 석학교수 등 미국의 법률 전문가들을 이메일로 인터뷰해 지상 대담으로 정리했다. 소속과 이름을 비공개로 해달라고 요청한 전문가는 ‘익명’으로 작성했다. 전문가들은 한국 법률 시장이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진입 장벽을 낮춰 치열하게 경쟁해야 하고, 한국 기업의 해외 투자 분야와 같은 한국 로펌이 잘할 수 있는 분야를 찾아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