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물 운송 업체  ‘UPS’는 대형 약국 체인인 CVS와 협업해 처방약 드론 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다. 사진 UPS
미국 화물 운송 업체 ‘UPS’는 대형 약국 체인인 CVS와 협업해 처방약 드론 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다. 사진 UPS

“코로나 바이러스가 과거의 드론 규칙을 무너뜨리고 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5월 초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시티에서 처방 약을 배송하는 드론 소식을 전하며 이렇게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탓에 셧다운(봉쇄) 조치가 시행된 미국에서 비대면 드론 배송이 주목받았고, 드론 배송 관련 규제를 완화할 분위기라는 것이다. ‘포브스’는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드론 조종사 시야 안에서만 비행을 허용하는 등 미국 정부는 드론 배송을 규제하는 쪽에 가까웠다”며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미국 정부는 드론 배송에 대한 입장을 180도 바꿀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라고 전했다.

‘포브스’가 조명한 처방 약 드론 배송 서비스는 미국의 화물 운송 업체인 UPS의 드론 사업 자회사 ‘플라이트 포워드’와 미국 대형 약국 체인인 CVS의 협업 결과다. UPS는 미국 최초의 상업용 드론 배송 사업자다.  FAA는 2019년 10월 UPS에 드론을 상업용 배송에 활용할 수 있는 135항의 표준인증을 내줬다. 이로써 UPS는 드론으로 약 25㎏ 이상의 소화물을 장거리 배송할 수 있게 됐다. UPS가 운용 중인 배송용 드론은 1500대 이상으로 플로리다주를 비롯해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도 처방 약 드론 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다. 해당 지역 배달원이 직접 의약품을 배송할 때 평균 15~30분이 걸리지만, 드론이 뜨자 수 분 내 배달이 가능해졌다.

드론 배송 분야에 뛰어든 미국 주요 기업은 UPS뿐만이 아니다. 미국 최초의 ‘상업용’ 드론 배송 사업자라는 타이틀을 UPS에 뺏기긴 했지만,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미국 기업 중 최초로 당국의 드론 배송 인증을 받았다. FAA는 2019년 4월 알파벳의 드론 자회사 ‘윙’에 드론 배송을 승인했다. 다만, UPS가 5개월 뒤에 받은 인증과 비교해 윙은 조종사 시야 밖의 운행과 야간 운행이 금지되는 등 제한적 드론 배송만 가능하다. 그러나 코로나19 반사효과 덕에 구글 드론 배송 서비스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 윙은 미국·호주·핀란드 등에서 드론 배송 서비스를 하고 있는데, 올해 2~4월 윙의 드론 배송 횟수가 500%나 늘었다. 배송 품목 중 커피, 빵, 우유, 달걀과 화장지 등이 인기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