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환 고려대 정치외교학 / 사진 탈잉
김윤환
고려대 정치외교학 / 사진 탈잉

“재능 공유 플랫폼이 직장인의 투잡 연결고리가 되고 있어요.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퇴근 후 1주일에 5~10시간만 투자하면 새로운 삶의 길이 열릴 수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이 알면 좋겠습니다.”

투잡에 사람들이 접근하기 쉬워진 데에는 소셜미디어, 공유 숙박, 재능 공유 등 플랫폼의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탈잉은 김윤환(31) 대표와 김영경(36) 이사 두 사람이 설립한 회사로, 재능을 온·오프라인 수업으로 공유하는 플랫폼 서비스다. 2015년 7월 설립했다. 당시 김 대표가 공강 시간을 효율적으로 보낼 방법을 고민하다 후배들에게 운동을 가르쳐준 게 계기가 됐다. 그가 전문 트레이너는 아니지만, 후배들의 반응은 좋았다. 그야말로 잉여 시간을 탈출한다는 의미에서 ‘탈잉’ 사업이 시작됐다. 김 대표는 ‘이코노미조선’과 전화 인터뷰에서 “최근에는 학생보다 직장인 수요가 많아 주 고객층을 30~40대로 확대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탈잉에서는 재능 있는 사람이라면 자신을 ‘튜터(강연자)’로 등록할 수 있다. 영어 회화, 재테크, 액셀, 투자 강의, 연애 잘하는 법, 패션 코디 등 다양한 수업이 있다. 이용자는 2만~16만원가량을 내고 강의를 들으면 된다. 현재 약 2만5000명의 튜터가 등록돼 150여 분야의 재능을 공유하고 있다. 가장 높은 수익을 낸 튜터는 지난해 2억원을 벌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