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섭 포항공대 컴퓨터공학·생명과학 학사, 동 대학원 전산생물학 박사, 스탠퍼드대 방문연구원, KT종합기술원 컨버전스 연구소 팀장, 성균관대 디지털헬스학과 겸임교수, ‘의료 인공지능’ ‘디지털 헬스케어 - 의료의 미래’ 등 저서 / 사진 최윤섭
최윤섭
포항공대 컴퓨터공학·생명과학 학사, 동 대학원 전산생물학 박사, 스탠퍼드대 방문연구원, KT종합기술원 컨버전스 연구소 팀장, 성균관대 디지털헬스학과 겸임교수, ‘의료 인공지능’ ‘디지털 헬스케어 - 의료의 미래’ 등 저서 / 사진 최윤섭

‘규제’는 한국 디지털 헬스케어를 가로막는 주범으로 지목된다. 대표적으로 원격 의료는 20년간 여러 차례의 시범 사업에도, 아직도 ‘한국에서 불가능한 사업’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긴급 상황이 아니었더라면 ‘규제 샌드박스’로 임시 허가를 받기도 어려웠을 것이다. 그나마도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의료 서비스’에 국한되고, 국내 비대면 의료 서비스 허용은 여전히 넘어야 할 난제가 많다.

‘이코노미조선’은 7월 8일 서울 태평로 한 카페에서 최윤섭 디지털 헬스케어 파트너스 대표를 만나 “어떤 규제를 어떻게 해소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나 최 대표는 의외의 답변을 내놨다. “무작정 규제 완화를 외치는 의견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의료는 다른 산업과 달리 사람의 목숨과 건강이 달린 문제입니다. 다만 불필요한 규제는 축소하고, 불확실성이 낮은 합리적인 규제를 만들어야죠.”

미래 의료학자이자 스타트업 투자가인 최 대표는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 최고의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가다. 그가 집필한 700쪽 분량의 ‘디지털 헬스케어- 의료의 미래’는 이 분야에 관심 있는 이들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바이블로 통한다. 이번 커버 스토리를 기획하면서 가장 먼저 읽은 것도 최 대표의 책이었다.

최 대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의 전문가 협의체 자문위원으로서 규제 혁신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날도 인터뷰가 끝나자마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에서 열리는 식약처의 회의에 참석해야 한다고 했다. 그런 최 대표에게, 질문을 바꿔 ‘바람직한 규제’에 대해 물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