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하리마 권역은 일본 정부의 ‘지방 소멸’ 대응 정책의 성공 사례로 꼽힌다. 사진은 하리마 권역의 연계중추도시 역할을 하는 히메지(姫路).
일본 하리마 권역은 일본 정부의 ‘지방 소멸’ 대응 정책의 성공 사례로 꼽힌다. 사진은 하리마 권역의 연계중추도시 역할을 하는 히메지(姫路).

일본은 한국보다 앞서 급격한 인구 감소와 고령화 문제로 신음하고 있는 나라다. 일본 총무성과 한국 토지주택연구원에 따르면, 일본 총인구는 2050년에 현재보다 25.5% 감소한 9515만 명에 머물 전망이다. 2050년에는 현재 사람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의 약 19%가 완전히 무인화하고 약 44%는 인구의 반 이상이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 정부는 2014년부터 ‘지방 소멸’이라는 용어를 거론하며 지방 도시를 살리기 위한 국토 개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대표적인 건 2014년 7월 발표한 ‘국토 그랜드 디자인 2050’ 계획이다. 이 계획의 핵심 키워드는 ‘지방 도시의 콤팩트화와 네트워크 강화’다. 총인구 감소 상황에서도 지방 도시에 머무는 사람들이 각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중심이 되는 도시에 인프라를 압축(콤팩트 화)하고 인프라 성립이 가능할 만한 인구 규모를 확보할 수 있게 교통 네트워크를 강화해 인근 지역에서 편히 오갈 수 있는 권역을 설정하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단일 도시의 인구 확보만을 목표로 하는 과거의 정책 및 거점 시설 유치 노력은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 간 경쟁과 갈등을 심화하고, 해당 도시 및 중앙 정부의 재정 부담을 가중하는 부작용을 가져왔다고 판단해 전국 곳곳에 연계중추도시권을 설정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