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7일 전북 남원시 요천 자전거길에 여름꽃인 금계국이 활짝 핀 가운데, 그 사이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5월 27일 전북 남원시 요천 자전거길에 여름꽃인 금계국이 활짝 핀 가운데, 그 사이로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입사 3년 차인 29세 최모씨. 그는 올해 기필코 해외여행을 가겠다고 다짐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계획을 전면 수정했다. 그가 대신 선택한 휴가는 서울에서 목포까지 이동하는 4박 5일 일정의 국내 자전거 여행. 최씨는 “코로나19로 사람 많은 관광지는 부담스러워 자전거 여행을 선택했다”며 “일반 자전거보다 타이어가 빵빵하고 전조등, 거치대 등이 장착된 국내 일주용 자전거를 하루 2만5000원에 빌리기로 했다”고 했다.

회사원 김모씨는 5월부터 오전 6시 20분에 집에서 나와 서울시 공공 자전거 ‘따릉이’ 애플리케이션(앱)을 켜고, 근처 자전거 거치소로 향한다. 그는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하는 일명 ‘자출족’이다. 서울 마천역부터 선릉역 회사까지 약 12㎞를 출근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55분. 도착하면 회사 헬스장에서 샤워하고 별도로 챙긴 옷으로 갈아입는다. 그는 “자전거가 대중교통보다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하다고 생각해 자출족 생활을 시작했는데, 해보니 건강까지 좋아진 느낌”이라며 “출근은 보통 자전거로 하고, 퇴근 시간에는 따릉이 이용자가 많은 편이라 상황에 따라 이동 수단을 정한다”고 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자전거를 찾는 사람이 늘었다. 운동시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라 나오자 야외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며 운동할 수 있는 자전거에 관심이 커졌다. 여기에 정부가 5월 26일부터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자 접촉을 피해 대중교통 대신 자전거를 선택하는 사람도 생겨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