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빅의 루비색 골프공들이 코팅 과정을 거친 다음 건조실을 통과하고 있다. 사진 전준범 기자
볼빅의 루비색 골프공들이 코팅 과정을 거친 다음 건조실을 통과하고 있다. 사진 전준범 기자

‘위이잉, 철컹, 슈우웅…’

7월 20일 충북 음성에 있는 골프용품 제조업체 ‘볼빅’ 제2공장은 한 주의 시작인 월요일부터 모든 생산 라인을 가동하며 분주한 모습이었다. 컨베이어벨트가 고무 재질의 골프공 코어를 옆 라인으로 보내면, 기다리고 있던 노즐이 코어 겉면에 우레탄 외피를 입히는 과정을 반복했다. 겉옷을 차려입은 골프공은 로봇팔에 안겨 다음 공정으로 넘어갔다. 기계가 만들어내는 규칙적이고 성실한 소음의 공간에 ‘월요병’ 따위가 끼어들 자리는 없어 보였다. 마스크와 귀마개로 입·코·귀를 막은 공장 직원들이 기계 사이사이에서 로봇이 할 수 없는 인간의 일을 책임지고 있었다.

“저쪽 제1공장에서 고무공(코어)을 만들어 보내주면 이곳(2공장)에서 나머지 작업을 해 우리가 아는 골프공의 모습을 완성하는 겁니다.” 안내를 맡은 홍유석 볼빅 상무가 상자에 가득 담긴 코어를 한 움큼 집어 들며 말했다. 화학공학 박사인 홍 상무는 볼빅 연구소장을 역임하며 이 회사의 최고 히트 상품인 무광(無光) 컬러볼 ‘비비드(VIVID)’ 개발을 주도했다.

1980년 문을 열어 올해로 창립 40주년을 맞이한 볼빅은 1991년 음성에 연 생산 150만 다스(1다스는 12개) 규모의 골프공 공장(현 제1공장)을 세우고 흰색 공 생산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2009년 현 대표이사인 문경안 회장이 취임한 뒤로는 국내 골프 시장에 형형색색의 컬러볼 열풍을 일으켰다. 홍 상무는 “지금은 거의 모든 업체가 컬러볼을 선보이지만, 당시만 해도 볼빅의 시도는 파격 그 자체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음성=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