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펠로톤, 미러, 카카오VX, 토날의 홈트레이닝 제품. 사진 각 사
왼쪽부터 펠로톤, 미러, 카카오VX, 토날의 홈트레이닝 제품. 사진 각 사

오는 11월 중순 결혼식을 올리는 하예빈(34)씨는 다시 홈트레이닝(이하 홈트)을 시작했다. 지난해 여름을 앞두고 홈트와 걷기, 식단관리로 한 달 만에 5㎏을 감량하면서 다이어트에 성공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웨딩 촬영을 위해 다이어트가 절실한 상황에서 회사 근처 헬스장에서 퍼스널트레이닝(PT)을 받는 것도 고려했지만, 업무 특성상 퇴근 시간이 유동적인 데다 아무래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여러 사람이 모이는 헬스장이 아직은 꺼려졌다. 하씨는 일주일에 4~5회 정도 유튜브 채널 ‘스미홈트’ ‘강하나 스트레칭’ ‘레베카 루이즈’의 유튜브 동영상 2~3개를 보면서 따라 한다. 홈트를 위해 구매한 용품은 요가매트뿐이다.

그는 “홈트는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아무 때나 하고 바로 내 집에서 씻을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다”라며 “내가 원하는 대로 여러 ‘홈트레이너’의 동영상 중에서 골라 커리큘럼을 짤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하씨처럼 내 집에서 운동하는 홈트족(族)이 늘고 있다. 롯데멤버스는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20대 이상 남녀 1600명을 대상으로 홈트 관련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8.1%가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홈트를 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집에서 운동하는 이유로는 ‘내가 원하는 시간에 운동할 수 있어서(54%)’ ‘다른 사람을 신경 쓰지 않아도 돼서(36.9%)’ ‘바이러스 때문에 외부 활동이 꺼려져서(32.8%)’라는 답변이 많았다. 즐겨 하는 홈트 종류는 세대별로 달랐다. 20대는 스쿼트·플랭크·요가·필라테스 등을 많이 해봤다고 답했고, 40대는 덤벨·줄넘기 등 소도구 운동, 50대는 실내자전거·러닝머신 등 기구 운동을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임수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