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 술 코넬대 사회학 박사, 스탠퍼드대 사회학과 교수
사라 술
코넬대 사회학 박사, 스탠퍼드대 사회학과 교수

“우리는 고도의 협업 문화를 지향합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역동적인 경제 중심지 중 하나인 실리콘밸리의 에너지에서 나옵니다.”

사라 술 스탠퍼드대 경영대학원(SGSB) 교무처장은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렇게 답했다. SGSB는 명실상부 전 세계 톱 3에 드는 경영전문대학원(MBA)이다. 올해 US 뉴스가 진행한 ‘2021년 미국 MBA 랭킹’에선 1위를 차지했다. 미국권 MBA 지원율 하락으로 ‘MBA 위기론’이 제기되지만 SGSB만은 예외다. 2015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7000~8000명대 지원자 수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있다.

SGSB의 선방은 인근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정신에서 나온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도 온라인 강의를 적극적으로 차용하면서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니틴 노히라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학장을 중심으로 아이비리그 MBA에선 온라인 MBA 회의론이 제기된 지 오래지만, 테크 기업을 자주 접하는 SGSB는 달랐다.

SGSB는 그간 컨설팅과 금융업에 치중된 MBA 성격을 ‘테크’ 기업 맞춤형으로 탈바꿈해왔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의 2019~2020년 조사 결과에 따르면, SGSB 졸업생 중 테크 기업에 진출하는 학생 비율은 32.4%. 연봉 중간값은 13만5000달러로 조사 기업 가운데 가장 많다.


US 뉴스가 주관한 미국 MBA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비결이 무엇인가.
“SGSB 프로그램에는 세계적인 수준의 교수진과 스탠퍼드대 7개 학교 소속의 최상급 학생, 동문, 산업계 리더, 글로벌 커뮤니티가 참여하고 있다. 이렇게 형성된 고도의 협업 문화는 철저한 지적 환경과 매력적인 학습 환경을 만든다. SGSB는 전략적으로 합격자를 적게 뽑으면서 이런 이점을 더욱 살리고 있다.”

SGSB의 올해 지원자는 7342명, 합격자는 417명이다. 하버드대 경영대학원(HBS)의 연 합격자 900명의 절반 수준이다. 사라 사무처장은 “혁신적인 해결책을 장려하는 디자인 싱킹 방법론과 소규모 그룹의 리더십 개발을 학교 커리큘럼에 포함하고 있다”면서 “학생들은 개인의 배경과 경험을 극대화하는 맞춤형 과정을 들을 수 있다”고 답을 이었다.

전 세계적으로 MBA 지원자 수가 줄어들면서 MBA 위기론이 제기돼 왔다. 고비용 MBA 학위보단 현장 경험이 더 값지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 세계적으로 MBA에 대한 시선이 변했다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는 사실이다. SGSB는 글로벌 관점에서 유학생들이 우리 커뮤니티에 귀중한 통찰력·경험·배경을 가져오도록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재정 문제로 학생들이 MBA에 지원하지 못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믿는다. SGSB가 니드블라인드(need-blind· 학생의 재정 보조 요청이 입학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장학금 제도) 정책을 쓰는 이유다. MBA는 가격표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MBA는 곧 네트워크, 동료애, 학습 경험이다. 이는 단순히 복제할 수 없고, 특히 SGSB의 것은 더욱더 그러하다.”

SGSB가 ‘MBA 위기’를 극복한 방법은.
“SGSB의 경우 지원자 수가 출렁이기도 했지만, 일정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우리는 항상 글로벌 문제와 발전에 대응해 커리큘럼 변화를 꾀한다. 예컨대 팬데믹 시작기에 SGSB는 60시간의 강의를 125개의 온라인 섹션 강의로 바꾸고 교수진에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이나 캔버스 등 기술을 이용하는 것에 확신을 가지라고 했다. 결과적으로 봄 학기에 150개의 실시간 혹은 녹화 강의 섹션을 운영했다.”

커리큘럼의 내용이 바뀐 부분도 있을까.
“SGSB는 경영과 사회의 교차점을 다루는 일이 미래 리더 양성에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따라서 새로운 강의 ‘기념비적 역사로 남을 현재에 대한 성찰(Reflections on History in the Making)’과 ‘경영과 사회 강의 시리즈: 코로나19(Business and Society Lecture Series: COVID-19)’를 추가했다. 제조의 역사에 대한 성찰은 코로나19와 그로 인한 경제 위기, 격화되는 시민 사회 불신이 일깨운 사회적 변화를 학생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찰하는 수업이다. 경영과 사회 강의 시리즈는 가을 학기에도 개설한다. 이번엔 인종차별에 대한 문제를 다루는데, ‘사회를 위한 리더십: 인종과 권력’이라는 제목으로 열릴 예정이다.”

SGSB는 실리콘밸리와 가깝다. 지리적 이점을 커리큘럼에 어떻게 반영하나.
“실리콘밸리에서 강연자를 초빙하고 현장에서 바로 적용 가능한 통찰력을 학생에게 제공함으로써 교실과 세상을 연결하는 힘을 길러준다.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문화는 매우 영향력이 있고, 이는 우리의 ‘스타트업 차고(Startup Garage)’와 같은 강의에 반영한다. 이 수업에서 학생들은 현실에서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콘셉트를 디자인하고 시험하는 기회를 가진다.”

SGSB의 스타트업 정신은 강의 방식에서도 묻어나온다. 교수·강사진은 수업 방식의 변화를 적극적으로 모색한다. SGSB의 롭 시겔 강사는 그의 제품 디자인 수업을 토크쇼 형식으로 바꿨다. 학생들이 수업 전에 케이스 분석을 제출하면, 그와 다른 전문가가 학생의 분석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코로나19로 온라인 강의를 도입할 때도 교수진은 혁신을 추구한다. 일부 강의는 온라인 교육이 대면 교육 이상의 것이 되도록 고민한 흔적이 엿보인다. 조지 포스터 교수는 줌으로 초청 연사를 불러 수업을 진행한다. 캐서린 케이시 교수는 수업 초반 줌 화면을 최대 50분할 하는 ‘브레이크아웃 룸스(breakout rooms)’ 기능을 통해 학생들이 서로 교제하는 시간을 가지도록 한다. 사라 교무처장은 “교수진은 전례 없는 방식으로 변혁적인 경험을 만들고자 새로운 방식의 교육과 도전을 열정적으로 수용하고 있다”고 했다.

SGSB는 기술 친화적인 학교라는 인상을 준다. 최근 테크 기업 취업을 목표로 삼는 지원자가 증가하면서 기술 특화 MBA인 ‘스템(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 MBA’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는데.
“학생들의 기술 관심도 증가에 따라 수많은 관련 강의를 개설하고 있다. 100% 원격으로 제공하는 강의 가운데 하나는 ‘혁신적인 기술 리더(The Innovative Technology Leader)’다. 이 강의는 복잡하고 변화무쌍한 기술 리더 맞춤형으로, 테크 세계의 복잡한 이슈를 어떻게 예측하고 반응하는지 알려준다. 추가로 4월 SGSB는 MBA와 MSx(스탠퍼드의 1년 경영학 석사 제도) 프로그램의 아카데믹 코드를 ‘스템 적용 가능(STEM-eligible)’으로 업데이트했다. 이를 통해 현재 F-1비자(미국 학생 비자)를 받은 재학생 혹은 신입생은 졸업 이후 미국에 체류하면서 취업할 수 있는 기간이 기존 12개월에서 36개월로 연장된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