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곤 연세대 건축공학과, 삼성·SK·한화그룹 교육 출강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이영곤
연세대 건축공학과, 삼성·SK·한화그룹 교육 출강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 세계 경영전문대학원(MBA) 지원율이 상승했다. 경제 위기가 닥치면 취업보다 변화한 경영 환경을 탐색하고자 교육을 선택하는 사람이 늘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도 때아닌 ‘MBA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 국내 최대 MBA 준비학원 ‘리더스MBA’ 수강생은 지난해보다 30% 증가했다. 리더스MBA는 국내 지원자의 70~80%가 거쳐 가는 곳이다. 이영곤 리더스MBA 원장을 8월 7일 서울 신사동에 있는 학원에서 만났다. 그가 2001년 GMAT 수학 강의를 시작하고 20년간 상담한 학생만 5만여 명. 삼성·SK·한화그룹도 이 원장에게 MBA 연수 대상자 교육을 의뢰했다. 그에게 MBA 지원 전략을 물었다.


MBA 준비 과정은.
“지원 10개월 이전부터 대학원 자격시험 GMAT·GRE(6개월), 어학점수(2개월), 에세이(2개월)순으로 준비한다. 9월 학기에 시작하는 학교는 지원 시기가 9월(1라운드), 1~2월(2라운드), 3~4월(3라운드)로 나뉜다. 1라운드부터 지원하려면 이보다 10개월 전인 당해 연초 혹은 전(前)해 연말부터 시작하면 된다.”

GRE와 GMAT 시험의 차이점은.
“학교별로 인정하는 시험이 다르다. GMAT 점수를 보는 곳이 좀 더 많다. GMAT는 논리력·사고력, GRE는 기억력이 중요하다. 각자 성향과 지원 학교에 맞춰서 준비하면 된다.”

어떤 사람이 붙나. 안정권 점수대는.
“본인만의 경험과 네트워크 등으로 매력 요소를 제시해야 한다. 미국권은 자기 분야에서 능력의 탁월성, 유럽권은 다양성과 리더십 역량을 중시한다. 눈에 띄는 요소가 없다면 안정권 점수로 약점을 최소화하는 것이 전략이다. GMAT 기준 800점 만점에 톱 10은 720점, 톱 20은 700점 정도다.”

MBA 준비에 적절한 나이는.
“조금이라도 학습 능력이 뛰어난 시기. 이르면 이를수록 좋다. GMAT·GRE는 유효 기간이 5년으로 넉넉해, 20대 초반 학부생도 미리 점수를 따둔다. 주요 연령대를 보면 여성은 20대 후반, 남성은 30대 초반. 경력은 2~3년 사이(입학 시점은 경력 5~6년). 하지만 한계는 없다. 50대 퇴직자도 학원을 찾는다.”

어떤 사람에게 추천하는가.
“승진 및 이직, 전업, 해외 취업이 목표인 사람. 사업의 글로벌 시장 확장, 비즈니스 체계 확립, 타 산업과 연계를 원하는 사람.”

어떤 사람이 주로 지원하는가.
“컨설팅펌이나 투자은행(IB)뿐만 아니라, 최근엔 정보기술(IT), 자동차 등 제조 산업, 에너지·화학 등 신산업을 모색하는 산업, 의학·제약·식음료 등 헬스케어 산업, SM·JYP·CJ ENM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 패션·뷰티 산업 등 여러 분야에서 MBA를 지원한다.”

지원자 특성별 추천 학교는.
“보통 글로벌 랭킹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학교별 특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 학교 홈페이지에서 동문 취업 현황을 파악하고 직접 이들에게 연락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지역도 중요하다. 진출을 희망하는 산업군이 융성한 지역에 가야 관련 케이스스터디, 네트워킹, 취업이 수월하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