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현 ‘스탠드 업(2009)’ ‘왜왔니? 복수의 칼을 갈아 왔단다. 왔단다!(2003)’ 감독·각본, ‘빅매치(2014)’ 프로듀서, ‘그때 그사람들(2004)’ ‘사생결단(2006)’ ‘본 레거시(2012)’ 조감독 / 사진 키다리이엔티
박상현
‘스탠드 업(2009)’ ‘왜왔니? 복수의 칼을 갈아 왔단다. 왔단다!(2003)’ 감독·각본, ‘빅매치(2014)’ 프로듀서, ‘그때 그사람들(2004)’ ‘사생결단(2006)’ ‘본 레거시(2012)’ 조감독 / 사진 키다리이엔티

여성의 서사를 전달할 책무를 오롯이 여성만 떠맡아야 하는 건 아니다. 더 많은 사회 구성원이 여성의 이야기를 해야 세상은 진짜로 변한다. 여성이 더욱 많은 영화에서 입체적으로 그려지려면 비당사자인 남성 감독의 노력도 함께 필요하다.

한국 여성 영화사에서 대표적인 흥행작으로 꼽히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2008)’ 조감독 출신인 박상현 감독은 여성의 이야기를 담아내려고 노력하는 남성 감독이다. 박 감독은 올해 6월 여성들이 주요 인물로 등장하는 법정 영화 ‘결백’을 통해 장편 영화 감독으로 데뷔했다. 박 감독은 ‘그때 그사람들(2004)’ ‘사생결단(2006)’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등 다양한 장르 영화 제작에 참여해왔다.

영화 결백은 치매에 걸린 어머니가 막걸리 농약 살인 사건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딸이 어머니의 결백을 증명하는 내용이다. 아들을 우선시하는 가부장적 아버지를 못 이겨 집을 나온 딸이 서울에서 변호사가 되고, 이후 어머니의 살인 사건을 뉴스로 접하면서 변호에 나선다. 딸 정인은 ‘비밀의 숲’으로 이름을 알린 신혜선이, 어머니 화자는 배종옥이 연기했다. 박 감독은 “영화 시나리오를 집필하던 당시는 2015년으로, 여성 영화가 거의 전무했다”면서 “남성 중심 사회에서 어머니의 결백을 증명하는 여성 변호사 이야기를 법정 스릴러 형태로 구현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판 여성 히어로물을 만든다면 여자 홍길동이 나오는 일종의 시대극이 가능하지 않을까”라고도 말했다. 다음은 김 감독과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