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서 ‘김짠부 재테크’ 채널을 운영하는 김지은(예명 김짠부)씨. 사진 유튜브
유튜브에서 ‘김짠부 재테크’ 채널을 운영하는 김지은(예명 김짠부)씨. 사진 유튜브

주식시장에서 ‘MZ세대(밀레니얼+Z세대·1981~2004년생)’가 신규 고객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들은 기존 세대와 투자 방법 자체가 전혀 다르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최근 20~30대 밀레니얼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이들은 투자 정보를 얻기 위해 인터넷 사이트, 모바일앱 다음으로 유튜브 등 뉴미디어 채널을 활용한다고 답했다. 10대인 Z세대는 이들이 많이 쓰는 틱톡에 주식 관련 영상을 올리고 있다. 틱톡에 투자를 뜻하는 ‘investing’과 ‘주식’을 해시태그(#)하면 1분짜리 영상이 각각 6억 개, 7억9000만 개 이상 올라온다.

‘이코노미조선’은 최근 유튜브 채널 유빈투자증권(구독자 790명)을 운영하는 만 15세 고등학교 1학년 이정수(예명 유빈)군, 청년개미의 1억 모으기(1210명) 채널을 운영하는 만 23세의 대학생 김서빈(예명 청년개미)씨, 김짠부 재테크(6만28000명) 채널을 운영하는 만 25세의 김지은(예명 김짠부)씨와 만나 MZ세대의 투자 방식에 대해 이야기 나눠봤다. 이들은 비전문 재테크 유튜버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각각 약 30%, 15%, 10%의 수익률을 내고 있다고 답했다. 유빈은 틱톡에 주식 투자 결과를 올리기도 하는데, 현재 틱톡 팔로어는 3771명이다. 운영하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회원은 540명이다. 이들은 유튜브 채널이 투자 지침서로 부상한 이유에 대해 재미나면서도 짧고, 경험을 공유한다는 점을 꼽았다.


어린 나이에 주식 유튜브 채널을 운영할 정도로 재테크에 관심을 두게 된 이유는.

유빈 “어릴 때부터 증권 방송을 즐겨봤다. 초등학교 5학년 때 부모님을 통해 주식에 입문했다. 용돈을 모아 100만원으로 시작한 투자는 1500만원으로 늘었고, 고등학생이 된 올해 부모님으로부터 2000만원을 증여받아 총 3500만원으로 투자한다. 현금 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지켜볼 수 없어 투자한다. 경험이 쌓인 후 유튜브를 보다 몇천만원 손실을 내도 개인 방송을 하는 유튜버를 보고, 나도 방송하게 됐다.”

청년개미 “처음에는 주식보다 창업에 관심이 많았지만, 군대를 다녀오니 생각해둔 아이디어가 이미 늦어 현실성이 없었다. 좋은 회사를 갖는 가장 빠른 방법은 창업이 아닌 좋은 회사의 주주가 되는 것이라는 글을 본 후 주식 공부를 하게 됐다.”

김짠부 “재테크는 노후를 위해 젊은 지금의 내가 던져놓는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또래 중 재테크하는 친구가 별로 없어, 외로워 유튜브를 통해 친구도 찾고 경험을 나누고 싶었다.”


유튜브에서 ‘청년개미의 1억 모으기’ 채널을 운영하는 김서빈(예명 청년개미)씨. 사진 유튜브
유튜브에서 ‘청년개미의 1억 모으기’ 채널을 운영하는 김서빈(예명 청년개미)씨. 사진 유튜브

전문가도 아닌데 왜 사람들이 당신의 유튜브 채널을 찾을까.

유빈 “투자를 따분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나는 유튜브 영상을 10분 내로 제작한다. 증권 채널을 보면 원하는 내용이 나올 때까지 한참을 기다려야 하지만, 유튜브는 시간을 절약해주면서도 재미나게 투자하는 것을 직접 보여준다. 누구나 투자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해, 문의도 많다. 틱톡을 통해 수익률을 공유해 채널을 홍보한 영향도 있다.”

청년개미 “사람들이 전문 지식을 재밌고 가볍게 공부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유튜브로 주식을 공부한다고 본다. 나는 채널명처럼 1억 모으기가 목표인데, 이에 성공한다면 시청자에게 좋은 동기를 부여하고, 실패한다면 조심해야 하는 길을 알려주게 된다. 사람들이 나를 응원해주고 나의 동반자가 되기 위해 내 채널을 찾는다고 생각한다.”

김짠부 “전문가들은 재테크를 딱딱하게 설명한다. 아무리 쉽게 말해줘도 MZ세대가 알아듣기 어렵다. 나는 가령 물가가 상승한다는 말을 새우깡 가격이 오른다고 쉽게 설명한다. 재테크를 각 잡고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 내가 하고 있는 것을 재미나게 풀어내는 데 집중해, 시청자가 많아진 것 같다.”


유튜브에서 ‘유빈투자증권’ 채널을 운영하는 이정수(예명 유빈)군. 사진 유튜브
유튜브에서 ‘유빈투자증권’ 채널을 운영하는 이정수(예명 유빈)군. 사진 유튜브

MZ세대는 왜 재테크에 빠졌을까.

유빈 “10~20대는 거액이 필요한 부동산 투자를 할 수 없다. 주식은 단돈 1만원으로도 시작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동학개미운동의 활동을 바라본 10대는 주식에 관심이 많다.”

청년개미 “부모님 세대는 주식이 위험하다고 하지만, 코로나19 이후 반등장을 겪은 밀레니얼은 주식을 바라보는 관점이 긍정적이다. 매일같이 오르는 물가와 저금리 기조에 내 돈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재테크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김짠부 “유튜브 영향이 크다. 채널 여러 곳에서 제로금리 시대, 주식 상승 이야기를 하는데 모르면 ‘나는 왜 모르지?’라는 생각에 소외감이 느껴진다. 누구나 노력하면 정보를 획득할 수 있는 상황이라, 재테크하기 좋은 시기라고도 본다.”


MZ세대 재테크 특징은.

김짠부 “계좌 개설, 주식 등 대부분의 재테크를 휴대전화로 한다. 카드로 800원을 긁으면 200원이 저축되는 앱 등을 활용하고 은행 특판, 통장 갈아타기에 능하다. 결국 MZ세대는 종잣돈을 쌓고 싶어 한다. 나는 절약, 저축을 주로 소개한다.”


투자처로 어디를 유망하게 보는가.

유빈 “최근에는 뉴딜 관련 주에 주목한다. 수소차는 두산퓨어셀, 전기차 관련해서는 LG화학을 유망하게 본다.”

김짠부 “친구들 대부분이 아직 1억원도 못 모았다. 저축하면서 소액으로 주식에 투자하고, 부동산은 미래를 위해 미리 공부해두라고 말하고 싶다.”


투자 조언을 해준다면.

유빈 “단기 투자보다 바닥에 깔린 진주를 찾는 데 집중한다. 세계적인 투자 구루 워런 버핏은 ‘10년 들고 있지 않을 주식은 10분도 들고 있지 말라’고 했다. 그렇기 때문에 학교에 갔다가 원하는 종목을 시간외매매로 거래해도 문제가 없다. 물론 나도 단기 수익을 추구하기도 하지만, 하루하루의 등락보다는 2~3년 후를 바라보고 투자한다.”

청년개미 “밀레니얼 세대는 현재 모아둔 돈보다 앞으로 모을 돈이 더 많은 세대다. 수익보다는 경험을 중점에 두고 예·적금, 국내외 주식, 상장지수펀드(ETF) 등 재테크 수단을 골고루 경험하라고 말하고 싶다. 젊을 때 경험이 30~40대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다.”

김짠부 “리딩방처럼 남이 떠먹여주기보다 스스로 투자 판단하는 능력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 어떤 투자처가 왜 좋은지 본인이 10줄 이상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안상희·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