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J. 실러 미시간대 학사, 매사추세츠공대(MIT) 경제학 석·박사, 2013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 전 미네소타대·펜실베이니아주립대 교수, 전 미국경제학회 부회장, 전 동양경제학회 회장 / 사진 예일대
로버트 J. 실러
미시간대 학사, 매사추세츠공대(MIT) 경제학 석·박사, 2013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 전 미네소타대·펜실베이니아주립대 교수, 전 미국경제학회 부회장, 전 동양경제학회 회장 / 사진 예일대

주식 투자는 이성적인 판단에 기초해 의사 결정을 해야 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침체의 늪이 깊어지고 있지만, 세계 증시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과연 우리는 이성적 판단을 잘하고 있을까. 노벨경제학상 수상자 로버트 J. 실러(Robert J. Shiller) 미국 예일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현재 증시에 거품이 꼈는지, 혹은 강세장이 이어질지에 대해 “거품이 터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실러 교수는 “증시와 실물경제 간의 디커플링(비동조화) 현상은 불안감을 조장한다”고 덧붙였다.

경제학계에서 예언가로 통하는 실러 교수는 2000년 ‘닷컴 버블’ 붕괴와 2005년 미국 부동산 시장 거품 붕괴를 예측했다. 그는 자산 거품 붕괴를 역사적으로 분석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3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다. 실러 교수는 ‘비이성적 과열(irrational exuberance)’ ‘야성적 충동(animal spirits)’ 등의 저서를 냈다. 그는 인간의 감정이 재무적 결정에 미치는 영향 등을 연구해왔다.

실러 교수는 “주식시장은 가장 부정확한 선행 지표”라며 “경기 침체가 오기도 전에 떨어지기도 한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책 ‘비이성적 과열’을 읽어볼 것을 권했다.

비이성적 과열은 시장의 버블을 부정하고 과열을 정당화하는 현상을 말한다. 가령 금융위기 이후 폭락한 주식 가격이 오르기 시작하자 사람들이 주식에 투자하면, 투자한 것보다 더 많은 수익을 낼 것이라고 맹신하는 상황이다. 주가가 올랐어도, 자신이 믿는 특정 수준의 가격이 아니면 팔지 않는 상황이다. 비이성적 과열은 1996년 주가가 거침없이 오를 당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었던 앨런 그린스펀이 처음 사용했던 용어다.

코로나19 이후 각국 정부가 푼 유동성이 주식시장과 부동산 시장에 흘러 들어갔다. 실러 교수는 각국 정부의 유동성 투입 조치가 적절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판단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미국의 실업률이 높아지며 경제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주식과 부동산 가격이 모두 고평가됐다고 본다.

그는 세계 증시에서 MZ세대(밀레니얼+ Z세대·1981~2004년생)의 투자가 활발해진 것에 대해서는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증시 활황 상황에서 느끼는 소외감에 대한 걱정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실러 교수는 칼 케이스(Karl E.Case) 웰즐리대 교수와 함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케이스·실러 주택 가격 지수를 고안하기도 했는데, 이는 여전히 미국 실물경제 정책을 주도하는 지표로 쓰인다. 그는 앞서 미국 집값에 대해서는 “한없이 오른 도심 집값이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도심 생활 장점에 우려를 표하는 사람이 늘었고, 수많은 도시 거주자가 교외로 집을 옮겼다”고 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