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K팝 콘서트 ‘KCON’에서 프랑스 K팝 팬들이 열광하고 있다. 사진 위키피디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K팝 콘서트 ‘KCON’에서 프랑스 K팝 팬들이 열광하고 있다. 사진 위키피디아

최근 1년간 소셜미디어(SNS) 트위터에서 ‘K팝(K-pop)’과 관련된 대화는 61억 건에 달했다. 트위터가 9월 22일 발표한 ‘K팝 트위터 2020 월드맵’ 보고서에 따르면, K팝이 가장 많이 언급된 국가는 미국 그다음으로 한국·일본·필리핀·태국·브라질 등 다양한 국가가 뒤를 이었다. K팝의 인기에 힘입어 빌보드는 매주 발표하는 싱글 차트 100위 순위 목록에 힙합, 라틴 음악 등에 이어 ‘K팝 톱 100’을 신설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를 필두로 한 K팝의 세계적인 확산과 함께 타 문화권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조직적인 K팝 팬덤 문화 역시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다. 한국 소속사에서 운영하는 공식 팬클럽에 가입해 한국 굿즈(아이돌 관련 상품)를 해외직구로 배송받고, 비행기를 타고 국내 콘서트를 다닐 뿐 아니라 자국에서 한국과 유사한 팬덤 체계를 조직하기도 한다. 이들은 K팝 팬덤이 국내에서 조직적으로 하던 ‘스밍(음악방송 순위를 높이기 위해 1시간 단위로 음악 반복 재생하기)’하고 인증하기 등의 방식을 자신의 국가에 맞는 방식으로 자발적으로 이어 실행하고 있다.

단일 공식 팬클럽 없이 팬의 개별적인 활동이 이루어져 왔던 미국에서도 BTS 팬들은 미국 50개 주의 BTS 팬 연합 사이트인 ‘BTSX50스테이츠’를 만들었다. 이 단체는 빌보드 차트 내 BTS 순위를 높이기 위해 국내 팬덤처럼 라디오 ‘총공(총공격의 준말로 아이돌 활동에 팬덤이 조직적으로 지원을 집중하는 것)’을 한다. 이들은 빌보드 내 BTS의 라디오 방송 횟수 합산 점수를 높이기 위해 미국을 5개 지역으로 나누어 공통된 매뉴얼을 기반으로 해당 지역 라디오 방송사에 BTS 음악을 끊임없이 신청하고 라디오 DJ를 만나는 캠페인을 2018년부터 진행했다. 그 결과 올해 싱글 ‘다이너마이트’를 빌보드 1위에 안착시켰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김지욱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